ADVERTISEMENT

현대차그룹, 美 ‘굿디자인 어워드’ 9개 제품 수상…제네시스는 9년 연속

중앙일보

입력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제네시스의 9개 제품이 미국 2023 굿디자인 어워드의 운송과 인터랙티브 미디어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디자인상으로 1950년 시작됐다.

미국 2023 굿다지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을 수상한 N 비전 74. 수소 하이브리드 차로 양산 모델은 아니다. 사진 현대차

미국 2023 굿다지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을 수상한 N 비전 74. 수소 하이브리드 차로 양산 모델은 아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운송 디자인 부문에서 N 비전 74와 아이오닉 6, 그랜저, 코나 등 총 4개 제품이 선정됐다. N 비전 74는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움직이는 연구소) 버전으로 양산 모델은 아니다. 포니 쿠페에서 디자인 영감을 얻은 N 비전 74는 굿다지인 어워드 수상으로 세계 4대 디자인상(iF·IDEA·레드닷·굿디자인)을 모두 받게 됐다. 아이오닉 6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기아는 대형 전기차 EV9과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가 각각 운송과 인터랙티브 미디어 부문에서 수상했다. '기'는 대각선 요소를 활용해 차량 디자인과 조화로운 그래픽 스타일을 만들어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네시스 최초의 컨버터블 콘셉트인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도 운송 부문 수상 명단에 올랐다.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은 지붕을 여닫는 컨버터블 형식으로 '자연 환경과 교감하는 운전 경험'이라는 주제를 표현했다. 이번 수상으로 제네시스는 2015년 브랜드 출범 이후 9년 연속으로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