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TS RM·뷔 '최정예 훈련병' 표창…"휴전국 軍 필요성 깨달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병 훈련 끝낸 뷔와 RM. 인스타그램 캡처

신병 훈련 끝낸 뷔와 RM. 인스타그램 캡처

‘방탄소년단’ 멤버 RM(30·김남준)과 뷔(29·김태형)가 최정예 훈련병으로 16일 신병 훈련을 마쳤다.

RM과 뷔는 이날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신병교육 수료식에서 '최정예 훈련병'으로 표창을 받았다. 수료식 직후 RM은 자신의 SNS에 “충성”이라고 쓰고 뷔와 함께 찍은 사진과 표창장을 받는 영상을 공개했다.

논산 육군훈련소 최정예 훈련병은 윗몸일으키기를 2분에 86개 이상, 팔굽혀펴기는 2분 안에 72개 이상, 1.5㎞ 달리기 5분 28초 이내, 3㎞ 달리기 12분30초 이내, 영점사격 20발 중 16발 등을 모두 해내야 된다.

RM은 이날 수료식에서 공개된 영상편지를 통해 “나이가 제법 있는 상태에서 입대하다 보니 많은 것들이 두렵고 걱정이 됐다”며  “대부분이 저와 10살가량 차이 나는 어린 동기 훈련병들과 함께 생활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신전력교육을 통해 분단국가이자 휴전 국가인 우리 대한민국에서 군의 필요성, 기초군사훈련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고 말했다.

계속해 그는 “육군훈련소가 아니었으면 해보지 못했을 경험들이 아주 많았다. 특히 며칠 전에 완료한 야간행군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밤새 전우들과 함께 행군하면서 힘들 때 별을 보고 함께 응원을 나누면서 말로만 듣던 전우애가 무엇인지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RM은 “훌륭한 간부들과 분대장들 덕에 생소했던 많은 훈련도 보람되고 재미있게 완료할 수 있었다”며 “자연스럽게 군 생활 속에서의 의의, 재미와 보람을 찾을 수 있었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한다”고 했다.

끝으로 70여년간 대한민국에서 누려온 평화는 많은 이들의 숭고한 희생과 노력, 헌신 덕이라며 “최선을 다하여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RM은 자대에 배치돼 군 복무를 이어간다. 입대 전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 자원했던 뷔는 후반기 교육을 추가로 받는다.

앞서 입대한 진·제이홉이 특급전사를 따내는 등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글러벌 수퍼스타답게 군 생활도 모두 모범적으로 하고 있다. 17일엔 지민·정국이 신병교육 수료를 신고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