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소 투자 홍보한 전문가, 알고보니 배우였다…"광고 찍었을 뿐"

중앙일보

입력

수소 투자를 홍보하는 영상 속 '가짜 전문가 김호준'(왼쪽)과 이를 연기한 배우 박재현. 사진 유튜브 캡처

수소 투자를 홍보하는 영상 속 '가짜 전문가 김호준'(왼쪽)과 이를 연기한 배우 박재현. 사진 유튜브 캡처

수소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며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잠적한 업체에 대한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이 업체의 유튜브 홍보 영상에 등장했던 투자 전문가는 배우 박재현이었다. 사기 연루 의혹이 제기되자 박재현은 "대본대로 광고 촬영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재현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는 수소 투자 전문가 김호준이 아닌 배우 박재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지난해 10월 배우 구인 사이트에서 전문가 역할 광고 촬영 구인 글을 봤다"며 "촬영 당일 대본을 받았고, 연기자로서 김호준이라는 이름의 전문가 역할로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물을 받은 적도 없고, 그렇게 잊고 지냈다"며 "그런데 어느 날 유튜브에서 제가 촬영한 영상이 마치 실제인 것처럼 편집되어 사용되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재현은 "저는 이 영상이 광고로 쓰일 참고용 영상이라고 생각했으나 결과물에는 '연출된 상황'이라는 문구조차 없어서 제가 마치 김호준인 것처럼, 경제 전문가인 것처럼 돼 있었다"고 해명했다.

또 "업체 측은 광고에 필요한 이미지라고 저를 속여 제 일상 사진을 요구한 뒤 저의 동의 없이 사진을 도용했다"며 "카카오톡 오픈 채팅에서 제 얼굴을 걸고 '김호준 선생님'이라는 허위 인물로 사칭해 상담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본을 검토하더라도 업체에서 어떤 식으로 편집할지 배우는 알 수가 없다"며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배우이며, 영상 속 인물이 하는 말은 대본에 의한 내용으로 경제 전문가가 하는 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재현은 지난해 11월 구독자 5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에서 '투자 전문가 김호준'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부업으로 일반인보다 60배 넘는 자산을 모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수소 투자를 통해 경제적 자유를 얻게 됐다"며 "안전한 투자를 많이 찾는데, 수소 투자는 거기에 딱 최적화된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지금까지 이 업체로부터 사기를 당했다고 호소하는 피해자는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유튜브 영상을 보고 처음에 소액을 투자했다가 실제로 수익금을 받자 점차 투자금을 늘렸다고 한다. 하지만 얼마 후 업체는 점검을 진행한다는 이유로 갑자기 수익금 정산을 중단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피해자들이 입금한 계좌와 업체 홈페이지 IP 주소 등을 통해 업체를 추적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