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6만원대 대중교통·따릉이 무제한"…서울시가 내놓은 '이 카드'

중앙일보

입력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연합뉴스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연합뉴스

서울시가 무제한 대중교통 정기권인 '기후동행카드' 모바일카드 다운로드와 실물카드 판매에 나선다. 이 카드로 월 6만원대에 대중교통뿐만 아니라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까지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23일부터 기후동행카드를 판매하고, 27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따릉이 이용 여부에 따라 6만2000원권과 6만5000원권 2종으로 출시된다.

구입 방법은 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로 나뉜다. 모바일카드는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나왔다. 모바일티머니 앱을 내려받은 뒤 회원 가입을 해야 한다. 메인 화면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선택해 계좌를 등록하고, 계좌이체 방식으로 충전해 이용하면 된다.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이 없는 아이폰 이용자는 실물카드를 이용해야 한다.

실물카드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1호선 서울역∼청량리역 구간, 서울 지역 2∼8호선 역사 고객안전실에서 현금 3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구입 후 역사 내 충전단말기에서 현금 충전하면 된다.

9호선은 역사 내 편의점에서, 신림선·우이신설선 등은 주변 편의점에서 현금과 신용카드로 구입 가능하다. 단 편의점에서는 충전서비스가 아직 지원되지 않는다. 9호선·신림선·우이신설선 역사 내 충전단말기에서는 기존 교통카드와 동일한 방식으로 충전하면 된다. 구체적인 판매·충전소 위치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 모두 충전일을 포함해 5일 이내에 사용 시작일을 지정하고, 30일 동안 이용할 수 있다. 따릉이 이용이 포함된 6만5000원권을 구입한 경우 휴대전화 기종과 관계없이 '티머니GO'앱에서 기후동행카드의 번호 16자리를 입력 후 1시간 이용권을 30일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실물카드 이용자는 카드 뒷면 좌측 상단의 QR코드로 접속해 미리 기후동행카드 회원가입을 해야 한다.

이번 카드 출시를 맞아 서울 시내 주요 지하철역 앞, 대학가 등지에서는 길거리 이벤트 '기동카(기후동행카드) 장학퀴즈'도 진행한다. 시는 '수도권 시민도 서울시민'이라는 오세훈 시장의 정책 기조에 따라 서비스 제공 지역을 지속해 확대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