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진전문대, 2022년 취업률 80%…해외취업 전국1위

중앙일보

입력

영진전문대 반도체전자계열 학생들이 반도체 공정 실습에 나선 모습

영진전문대 반도체전자계열 학생들이 반도체 공정 실습에 나선 모습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최근 발표된 ‘2022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에서 공학 관련 학과의 약진이 눈에 띈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학교는 이달 교육부 대학정보공시로 발표된 2022년 졸업자 취업률이 80%에 육박하는 79.2%를 기록, 취업 명문임을 재입증했다. 전년 대비 취업률 역시 4%포인트로 껑충 뛰었다. 해외 취업은 전국 2·4제 대학교를 통틀어 최고 실적으로 전국 1위에 올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다소 흔들렸던 취업률이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린 것인데 이를 주도한 것은 공학 관련 학과들이다.

공학 관련 학과의 취업률을 살펴보면 컴퓨터정보계열 87.6%, AI융합기계계열 80.2%,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80.7%, 반도체전자계열 77.8%를 기록했다.

이들 학과의 공통점은 전년 대비 취업률이 모두 상승했다는 점이다. 컴퓨터정보계열 5.5%포인트(p), AI융합기계계열 5.5%p,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3.1%p, 반도체전자계열 0.6%p 신장률을 보였다.

영진전문대 AI융합기계계열 학생들이 지능형 로봇 자동화 실습을 하고 있다.

영진전문대 AI융합기계계열 학생들이 지능형 로봇 자동화 실습을 하고 있다.

이 대학교 사회 실무 분야 학과들도 코로나 엔데믹을 맞으면서 취업률이 동반 상승했다.

경영회계서비스계열 74.5%(11.5%p↑), 유아교육과 86.8%(0.2%p↑)였고, 특히 간호학과는 전년 대비 5.5%p 더 신장된 94.3%의 경이적인 취업률을 기록했다.

이로써 영진전문대는 3천 명 이상의 대규모 졸업자를 배출한 국내 전문대 가운데 가장 높은 취업 실적으로 전국 1위를 기록했고, 대구권 전문대 중에서도 최고 성과로 역시 1위를 차지했다.

취업의 질(質)적인 수준을 볼 수 있는 대기업 취업 역시 이전보다 일취월장했다.

코로나로 어려웠던 2020년, 2021년에 각각 282명, 308명에서 2022년 100여 명이 늘어난 410명이 대기업에 취업했다.

이런 여세를 몰아 2022년까지 최근 6년간 대기업 취업 현황을 짚어보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호텔신라 등 삼성계열사에 240명,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LG화학 등 LG계열사 380명, △SK하이닉스, SK실트론, SK에너지 등 SK계열사 325명, △한화그룹사 91명, △포스코그룹사 67명, △현대그룹사 73명, △신세계그룹사 48명, △롯데그룹사 48명 등 국내 대기업에 총 2,168명이 입사해 취업 명문으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해외 취업은 전국 대학을 압도하는 실적을 냈다. 이 대학교는 2022년 졸업자 중 83명이 일본 등의 해외기업에 취업, 전국 1위에 등극했다. 이를 포함한 최근 6년간(2017~2022년) 일본 576명을 비롯해 호주 45명, 중국, 미국,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으로 취업자를 포함 총 632명이 해외에 취업했다.

해외취업 역시 소프트뱅크, 라쿠텐, 야후재팬 등 글로벌 대기업과 상장기업이 다수를 차지하며 글로벌 인재 양성에서도 톱클래스 수준이다. 2021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요 취업 국가인 일본이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로 인해 해외취업에 혹한기를 맞았지만 2022년부터 해외취업이 정상 궤도를 회복했다.

최재영 총장은 “우리 대학교는 그동안 다져온 주문식 교육 기반 위에 신산업 분야와 사회 실무 분야로 교육과정 확대 개편, 기업체 기관과 협력해 취업박람회 개최, 영진자율향상프로그램 가동 등을 통해 취업에 박차를 가해왔다. 또 우리 학생들이 백호튜터링, 런(Learn) 페스티벌, 점심시간을 활용한 BTS(Brunch Talking Share)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학업과 취업 역량을 크게 높인 게 취업률 상승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