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새해 첫 北 탄도미사일에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배…발사 규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14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14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이번 발사는 최근 몇 년간 북한이 발사한 다른 탄도미사일과 마찬가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을 위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무부는 이날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대변인 명의로 보낸 답변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이웃 국가에 위협을 초래하며 역대 안보를 약화시킨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대화에 나서길 촉구한다”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으며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미사일(발사) 자체가 미국 국민이나 미국 영토, 동맹에 즉각적인 위협을 제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지만, 이번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가진 불안정한 영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을 재확인하며 “한미일 3국은 각국 방어를 위해 공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