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강남 아닌 강북서 최고 분양가"…평당 1억1500만원, 이 아파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포제스 한강 조감도. 사진 포제스 한강 홈페이지 캡처

포제스 한강 조감도. 사진 포제스 한강 홈페이지 캡처

서울 강북 한강변에 3.3㎡당 분양가가 1억원이 넘는 일반 아파트가 등장했다. 분양승인 대상 일반 아파트 분양가로는 역대 최고가다.

11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광진구 광장동 옛 한강호텔 부지에 들어서는 '포제스 한강' 아파트가 3.3㎡당 평균 1억1500만원에 분양승인을 받고 오는 12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한다.

총 128가구로 전용면적 84∼244㎡의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다. 주택형별 분양가는 전용 84㎡가 32억∼44억원대, 전용 115㎡ 52억∼63억원대, 펜트하우스인 전용 244㎡는 150억∼160억원 선이다.

포제스 한강은 부동산 개발회사인 엠디엠플러스(이하 엠디엠)가 2019년 옛 한강호텔 부지를 약 1900억원에 매입해 추진하는 개발사업이다.

당초 엠디엠은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소형 주택형이 포함된 도시형생활주택(도생)으로 건축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 착공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해 광진구가 규제지역에서 풀리며 분상제 대상에서 벗어나자 올해 8월 중대형 위주의 일반 아파트로 설계를 변경했다. 시공사는 DL이앤씨며 입주는 올해 9월 예정이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임의 분양을 하는 소규모 고급 빌라가 아닌 지방자치단체 분양승인 대상 일반 아파트 중에서 분양가가 3.3㎡당 1억원을 넘은 것은 포제스 한강이 처음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말 이 아파트의 분양보증서를 발급해줬다.

엠디엠 측은 전 세대가 한강변과 붙어 있어 영구적인 한강 조망이 가능하고, 시네마룸, 골프라운지, 수영장, 게스트하우스, 분수 드라이브웨이 등의 시설을 갖춘 최고급 아파트라고 홍보하고 있다.

강북에서 3.3㎡당 1억원이 넘는 역대급 분양가가 나온 데 대해 일각에선 과하다는 반응이다. 규제지역 해제 이후 분상제 대상 아파트가 강남3구와 용산구로 축소되면서 분양가 통제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비규제 지역은 HUG의 고분양가 심사도 받지 않는다.

포제스 한강의 분양가는 주변 아파트 시세의 2∼3배 이상 높다. 사업지 인근에 있는 광진구 최고가 아파트인 워커힐아파트는 전용 162㎡의 시세가 28억∼30억원 선으로 3.3㎡당 6000만원이 안 된다.

이 아파트는 12일에 입주자 모집공고를 하고 청약홈을 통해 특별공급, 일반공급의 공식 절차를 거친다. 그러나 청약통장을 쓰지 않는 일부 고소득층을 대상으로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