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중기부장관, 강남 팁스타운 방문

중앙일보

입력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10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을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10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을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장관은 1월 10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팁스타운을 방문하여 창업·벤처 지원 정책 현장을 점검하고 창업기업, 투자사 등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오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우리의 문제는 언제나 현장에 있다”라는 우‧문‧현‧답의 자세를 표명하는 등 현장 중심의 정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취임 이후 연일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방문하여 다양한 정책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오늘 민생 현장 점검의 일환으로 창업·벤처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방문한 팁스타운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대표적인 창업지원시설 중 하나로, 팁스(TIPS) 사업에 선정된 스타트업을 밀착 지원하기 위해 서울 역삼로 일대에 ’15년부터 조성하여 운영하고 있는 창업보육 공간이다.

정부가 지난 ’13년부터 추진해 온 팁스는 민간의 전문성과 역량을 활용하여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정부가 R&D 자금 등을 집중 지원하는 체계로 현재까지 지원받은 2천 5백여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총 13.7조원 규모의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등 중소벤처기업부를 대표하는 창업지원사업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최근 공인된 미국의 데이터 분석·리서치 기관인 CB 인사이츠(CB Insight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TOP4로 팁스를 선정하는 등 팁스 프로그램은 해외에서도 우수한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금년도에는 팁스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해외VC가 선투자하면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글로벌 팁스를 신설하고, 사우디 스타트업 지원기관(NTDP) 등과의 협력도 추진하는 등 팁스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금일 오 장관은 팁스 프로그램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팁스타운 S1에 입주하고 있는 청년 팁스기업인 ‘트이다’를 방문하여 대표 및 임직원을 격려하였으며, 스타트업의 창업 및 성장 과정에서 겪는 여러 상황들에 대해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외국인의 한국어 회화 연습을 위한 대화 시뮬레이션을 개발하는 ‘트이다’의 장지웅 대표는 당회사의 비즈니스 모델의 차별성과 경쟁력을 설명하면서 “스타트업의 성장 과정에 있어 팁스 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오 장관은 아산나눔재단에서 조성·운영하고 있는 마루 360도 방문하여 입주하고 있는 청년창업기업 및 투자사 등을 격려하였으며,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조성한 창업지원공간인 마루 360이 팁스타운과 상시 협의해 스타트업 지원을 위하여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오영주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부임하고, 첫 번째 창업·벤처 현장 방문으로, 창업·벤처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스타트업과 소통할 수 있어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언급하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작년 9월에 발표한 「스타트업 코리아 대책」을 중심으로 현장의 의견을 참고하여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맞춤형 정책 지원을 통해 팁스 기업을 포함한 우수한 스타트업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로 나아가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원활한 지원체계를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