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노토 원전 주변 바다서 또 거대 기름막… 불안감 가중

중앙일보

입력

일본 혼슈 중부 이시카와현 노토(能登)반도 소재 원자력발전소 주변 바다에서 10일 또다시 거대한 기름막이 확인됐다.

일본 이시가와현 노토반도의 시카 원자력 발전소. AP=연합뉴스

일본 이시가와현 노토반도의 시카 원자력 발전소. AP=연합뉴스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에 따르면 원자력규제청은 이날 노토반도 서부 시카(志賀) 원자력발전소를 운영하는 호쿠리쿠전력으로부터 원전 배수구 인근 해역에서 가로 100m, 세로 30m 넓이의 기름막이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노토반도에는 새해 첫날 규모 7.6의 강진이 덮쳤다. 시카 원전 배수구 주변 바다에서는 지난 7일에도 가로 10m, 세로 5m에 이르는 기름막이 확인됐다. 호쿠리쿠전력은 기름에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지 않아 외부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시카 원전은 지난 1일 강진 발생 당시 가장 강한 흔들림이 관측된 노토반도 서부 시카마치(志賀町)에 있다.

변압기 파손에 따른 기름 누출량은 2만3000여L에 이른다.

강진 당시 시카 원전에서 관측된 흔들림의 가속도는 설계 때 고려한 것보다 약간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또 시카 원전 반경 30㎞ 안에 있는 약 120개 방사선량 계측기 가운데 최대 18개가 지진 발생 이후 작동하지 않았으나, 현재는 2개만 계측이 불가능한 상태다.

호쿠리쿠전력은 변압기 파손 등에도 강진이 안전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원전 주변 바다에서 거대한 기름막이 연이어 발견돼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이 업체는 애초 쓰나미에 따른 시카 원전 주변 해역의 수위 변동이 없었다고 밝혔으나, 강진 발생 시점으로부터 1시간 30분이 지난 뒤 3m 높이의 쓰나미(지진해일)가 원전에 도달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