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용한 후원자, 배성재였다…스태프가 폭로한 '그의 기부 목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배성재. 연합뉴스

방송인 배성재. 연합뉴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배성재(46)가 장애인을 위해 2년 연속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밀알복지재단은 배성재가 2022년 12월과 지난해 12월 두 차례에 걸쳐 재단에 총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선 기부금은 시각과 청각 기능을 함께 상실한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 교육 등에 쓰였다. 최근 기부금은 저소득 가정 장애 아동의 재활 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매 기부마다 본인이 유명인임을 밝히지 않아 SNS로 미담을 확인한 후에야 2년간 조용히 큰 금액을 기부해 온 후원자가 배성재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배성재의 선행은 지난 2일 메이크업 스태프가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처음 알려졌다.

스태프 A씨는 "아침 뉴스에 연예인들 기부 소식이 나오길래 이 오빠도 2000만원 했다던 게 생각나서"라며 배성재의 기부 소식을 전했다. A씨 글에 따르면 배성재는 지난해 12월 31일 비영리 민간단체 '유기견에게 사랑을 주세요'에 2000만원, 밀알복지재단에 2000만원, 샘물호스피스 병원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A씨는 "유기견 단체는 알던 곳이냐 물었더니 그냥 찾아보다가 발견했다더라. 총 5000만원이나 기부했는데 저렇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츤츤거리며 말한다"며 "좋은 일은 널리 널리 알려야 사람들도 동참하는 거 아니겠냐. 우리 오빠도 기사 좀 내달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