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괌 한국인 관광객 총격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자해 추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괌 투몬 비치. 사진 괌정부관광청

괌 투몬 비치. 사진 괌정부관광청

미국령 괌에서 50대 한국인 관광객을 총격으로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괌 현지 경찰은 이날 한국인 관광객 피살 사건 용의자가 자해로 추정되는 총상을 입고 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공범으로 추정되는 다른 남성은 한 게임방에서 체포돼 구금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7시40분쯤 5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관광객 1명이 괌 투몬 지역 건비치에서 강도의 총격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숨진 남성은 은퇴를 기념해 부인과 함께 괌 여행을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부부의 뒤에서 다가온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운전자와 총격범이 타고 있었고, 범인이 총기를 지닌 채 차에서 내려 소지품을 요구하다 남편을 총으로 쏜 것으로 파악됐다. 총상을 입은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다음날 아침에 사망했다.

괌 경찰은 사건 다음날 용의자들에 관한 제보에 포상금 5만 달러(약 6600만원)를 걸었다. 이후 경찰은 한 시민의 제보로 6일 만에 사건의 단서를 잡을 수 있었다. 추적 결과 총격 용의자는 투몬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자해로 보이는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이 용의자는 불법 마약 소지 전과가 있으며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