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혼잡도 193% 쇼크…서울 출퇴근 '의자 없는 지하철' 달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는 10일부터 출·퇴근시간대 서울 지하철 4호선 전동차 1량을 좌석 없이 운행한다.
서울교통공사(공사)는 9일 "혼잡도를 완화하기위해 10일 출근 시간부터 4호선 전동차 1량 의자를 제거한 뒤 시범운행한다"라며 "시범 운행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런 객차 운행 방식은 외국 지하철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는 혼잡도가 높고 객실 의자 아래 중요 구성품이 적은 3호차(4번째 칸 또는 7번째 칸)를 의자 제거 대상 칸으로 정했다. 4호선 열차 1량 최고 혼잡도는 193.4%(지난해 3분기 기준)로 지하철 1~8호선 중 가장 높았다. 혼잡도는 실제 승차 인원을 승차 정원으로 나눈 값으로, 열차에 얼마나 많은 이가 탑승했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다.

10일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운행 예정인 좌석 없는 지하철의 내부. 사진 서울교통공사

10일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운행 예정인 좌석 없는 지하철의 내부. 사진 서울교통공사

공사는 객실 의자 제거 시범사업을 통해 4호선 열차 1칸 최고 혼잡도가 최대 40%까지 개선되고, 칸당 12.6㎡의 탑승 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객실 의자 제거로 발생할 수 있는 넘어짐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스텐션 폴(지지대)·손잡이·범시트(입식 등받이 의자) 등을 설치했다. 또 시민이 열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시범운행 자동 안내방송, 기관사 육성방송, 출입문 안내 스티커 부착 등 사전 대비를 마쳤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출·퇴근 시간대 증회 운행, 주요 역 혼잡도 안전 도우미 배치 등 혼잡도를 낮추기 위한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며 "시범사업을 통해 혼잡도 개선 효과가 검증되면 확대 시행을 검토해 시민이 더 쾌적하고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의자 없는 전동차 운영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시민은 ‘의자 덕분에 그나마 숨 쉴 공간 있었는데 더 빽빽해질 것’ ‘몸 불편한 사람도 그냥 서서 가란 뜻인가’ 등 의견을 내놓았다. 극단적으로 가상의 계급사회에서 밀린 국민이 특정 객차 꼬리 칸에 탑승한 영화 ‘설국열차’란 지적도 나왔다. 이에 서울교통공사측은 “기존 전동차에 100명이 탄다고 가정하면, 의자를 치운 공간만큼 승객을 더 태우는 게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