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교황 "대리모 출산, 개탄스러워…전 세계적으로 금지해야"

중앙일보

입력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8일(현지시간) 대리모 출산에 대해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이를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에서 열린 교황청 외교단을 상대로 한 신년 연설에서 "아기는 언제나 선물이지 결코 불법 거래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의 물질적 궁핍을 악용해 여성과 아기의 존엄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대리모 관행이 개탄스럽다"며 "국제사회가 이런 관행을 보편적으로 금지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22년 6월에도 대리모 출산을 '비인간적 관행'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현재 대리모에게 금전적 대가를 지불하는 '상업적 대리모'를 허용하는 국가는 미국의 일부 주와 인도,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이 있다.

영국과 벨기에, 네덜란드, 캐나다 등은 금전적 거래가 없거나 필요한 금액만 지급하는 경우 대리모를 허용한다. 반면 스페인과 이탈리아 등 가톨릭 신도가 많은 국가는 대리모 출산을 금지하고 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우크라이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등 분쟁 지역 내 민간인에 대한 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교황은 "현대 전쟁에서는 군사적 목표와 민간인 목표의 구분이 더는 존중되지 않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와 가자지구에서 벌어진 사건들이 그 명백한 증거"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가자지구의 휴전과 하마스에 납치된 인질 석방도 거듭 촉구했다.

교황은 "레바논을 포함한 모든 전선에서 휴전하고 가자지구의 모든 인질을 즉각 석방할 것을 관련 당사자들에게 다시 한번 호소한다"며 "국제사회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두 가지 해법'과 예루살렘의 국제적 특별 지위 보장을 추진해 두 나라 사람들이 평화와 안전 속에 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