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워크아웃 청신호…태영, 오너 지분 담보 등 자구안 검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TY홀딩스는 채권단이 요구하는 추가 자구계획에 대해서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협의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곧 마련하겠다”며 “태영건설이 무사히 워크아웃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뉴스1

TY홀딩스는 채권단이 요구하는 추가 자구계획에 대해서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협의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곧 마련하겠다”며 “태영건설이 무사히 워크아웃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뉴스1

태영건설의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청신호가 켜졌다. 태영그룹이 당초 약속대로 태영인더스트리의 매각대금 890억원을 마저 태영건설에 8일 입금하면서다. 정부가 곧바로 ‘추가자구안’을 협상 테이블에 올리자, 태영도 “구체적인 방안을 곧 마련하겠다”고 응답했다. 채권단ㆍ금융당국의 전방위 압박에 태영그룹이 결국 이를 수용하는 모양새다. 금융업계에선 태영건설이 지주사인 TY홀딩스 지분 일부를 담보로 제공하는 등 구체적인 추가자구안을 내일(9일) 공개할 것으로 예상한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정부는 8일 거시경제ㆍ금융현안 간담회를 열고 “태영그룹이 워크아웃 신청 당시 제출한 4가지 자구 계획에 대해 이행 약속을 하는 등 일부 진전이 있었다”며 “채권단은 이를 기초로 계속해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경제ㆍ금융 수장(F4ㆍ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해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참석했다.

태영그룹과 채권단간의 협상의 물꼬가 트인 것은 태영그룹이 이날 오전 중 자회사(태영인더스트리) 매각자금 890억원을 태영건설에 납부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태영그룹 지주사인 TY홀딩스는 1549억원 상당의 매각대금을 태영건설에 지원하겠다는 당초 약속과 달리 659억원만 입금했다. 나머지 자금(890억원)은 TY홀딩스가 태영건설과 관련한 연대보증 채무를 갚는 데 사용했다. 하지만 정부의 전방위 압박에 태영그룹은 ‘연대보증 빚을 갚는 것도 태영건설 지원’이라는 기존 주장에서 한발 물러났다.

태영그룹은 890억원 자금 마련을 위해 계열사와 사주 일가에서 430억원을 빌렸다. 그룹의 레저ㆍ관광계열사인 블루원에서 100억원을 대출받았다. 또 윤세영 창업 회장의 딸 윤재연 블루원 대표에게 SBS 지분을 담보로 제공하고 330억원을 빌렸다.

사실상 태영그룹이 워크아웃을 신청하면서 유동성 해소하는 방안으로 내놓은 4가지 자구안 가운데 첫번째 약속(1549억원 태영건설 지원)을 지킨 셈이다. 나머지 자구 계획안은 에코비트 매각 추진 후 매각대금을 태영건설에 지원, 블루원의 지분 담보 제공과 매각 추진, 평택싸이로 지분(62.5%) 담보제공 제출과 확약 등이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현안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강석훈 한국산업은행 회장. 기획재정부 제공.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현안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강석훈 한국산업은행 회장. 기획재정부 제공.

시장의 관심은 태영그룹이 내놓을 추가 자구안으로 쏠린다. 태영그룹이 ‘기존 자구책+알파(α)’를 내놔야만 채권단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게 금융당국ㆍ채권단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8일 거시경제ㆍ금융현안 간담회에서 “태영은 4가지 자구 노력을 빠르게 이행할 뿐 아니라 충분하고 구체적인 추가 자구안 제시 등을 통해 채권단의 신뢰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8일 TY홀딩스는 채권단이 요구하는 추가 자구 계획에 대해서는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협의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곧 마련하겠다”며 “태영건설이 무사히 워크아웃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태영그룹은 9일 추가자구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업계에선 추가자구안 중 하나로 사주 일가 지분의 담보 제공이 유력할 것으로 예상한다. 태영건설의 지주사인 TY홀딩스는 윤석민 회장의 지분(25.4%)이 가장 많다. 여기에 서암윤세영재단(장학재단ㆍ5.4%), 윤세영 창업 회장(0.5%) 등 특수관계인 지분을 합치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33.7%다.

워크아웃은 부실기업을 살리기 위한 채무유예ㆍ감면 같은 채무조정으로 채권단의 손실 부담이 큰 만큼 대주주 일가도 태영건설을 살리기 위한 책임 있는 의지를 보여달라는 주문이다. 한마디로 지주사 지분 담보 제공이나 사재출연 등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과거 상당수 대기업 오너도 계열사가 워크아웃을 밟을 때 사재출연으로 유동성 해소를 위한 신규 자금을 공급했다. 2012년 금호산업(현 금호건설) 워크아웃 당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일가는 금호석유화학 주식을 팔아 2200억원 상당의 사재를 출연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개시 여부는 오는 11일 1차 채권협자의회에서 투표(서면결의)로 결정한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파악한 609곳 채권자의 75% ‘찬성표’를 끌어내야 한다.

정부는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시나리오를 대비한 대응 방안도 점검 중이다. 금융당국은 “현재 85조원 수준으로 운영 중인 시장안정조치를 필요하면 즉시 확대하는 등 상황별로 필요한 조치를 시행할 것”이며 “앞으로 사업장별 공사 현황, 자금조달 상황 등을 밀착 관리하기 위해 관계기관 일일점검 체계도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