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법정관리행 압박에…태영건설 “자구안 이행” 약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채권단·금융당국에 이어 대통령실까지 나선 ‘자구계획 이행’ 압박에 태영그룹이 한발 물러났다. 태영그룹이 당초 자구계획대로 890억원을 지원하는 등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제시한 네 가지 자구안을 이행하겠다는 의사를 채권단에 전달했다. 하지만 법정관리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든 것은 아니다. 금융당국이 강조한 ‘뼈를 깎는 수준의 추가 자구책과 오너 일가의 사재 출연’에 대한 대답은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태영그룹은 산업은행이 제시한 자구안을 모두 이행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채권은행인 산은에 따르면 태영그룹은 태영건설 유동성 해소를 위해 태영인더스트리 매각자금(1549억원)을 태영건설에 지원, 에코비트 매각 추진 후 매각대금을 태영건설에 지원, 블루원의 지분 담보 제공 및 매각 추진, 평택싸이로 지분 62.5% 담보 제공 등 4가지 자구안을 약속했다.

이 중 채권단과 태영그룹 간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던 게 태영인더스트리 매각대금의 태영건설 지원 건이다.

태영그룹 지주사인 TY홀딩스는 자회사(태영인더스트리) 매각대금인 1549억원을 태영건설에 지원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659억원만 입금했다는 게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설명이다. 나머지 자금(890억원)은 TY홀딩스가 태영건설과 관련해 연대 보증한 빚을 갚는 데 활용했다. 이를 두고 태영건설 지원보다 대주주 일가의 경영권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는 게 산은의 주장이었다.

관련기사

채권단은 이런 태영건설의 자구안에 대해 ‘뼈를 깎는 자구안이 아닌, 남의 뼈만 깎고 있다’고 혹평했다. 7일 대통령실도 “태영건설이 자구 노력을 이행하지 않는 한 지원하기 어렵다”며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이에 결국 태영이 채권단 요구를 수용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익명을 요구한 채권단 관계자는 “채권단의 지속적인 압박에 태영 측은 태영건설에 890억원을 납입하기로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태영측, 사재출연은 언급 안해법정관리 땐 금융채권 등 동결

하지만 아직 걸림돌은 남아 있다. 태영그룹이 오너 일가의 사재 출연 계획 등 추가적인 자구안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태영건설이 8일까지 채권단이 만족할 추가 자구책을 내놓지 않으면 워크아웃이 무산될 수 있다는 의미다.

8일 오전엔 경제·금융 수장이 한자리에 모이는 ‘F4(Finance 4)’ 비상경제 점검 회의가 열린다. 금융당국은 워크아웃 무산에 따른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시나리오를 대비한 대응 방안도 마련했다.

이제 채권단의 관심은 사재 출연 등 추가 자구안으로 쏠렸다. 그동안 채권단의 반응이 냉랭한 데는 대주주의 미온적인 사재 출연도 한몫했다. TY홀딩스는 윤석민 회장을 상대로 416억원어치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을 발행했다고 지난 5일 공시했다. 윤 회장이 유동성 해소를 위해 연 4.6% 이자를 받고, 416억원의 자금을 빌려주는 방식이다. 투자은행(IB) 관계자는 “채권단 안팎으로 태영의 행보가 워크아웃 무산을 대비해 ‘지주사를 지키고 꼬리(건설사) 자르기’에 나선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커졌다”고 말했다.

채권단이 등을 돌리면 태영건설은 워크아웃 대신 법정관리를 밟는다. 법정관리는 법원이 구조조정의 키를 쥐고 기업의 회생 가능성을 판단한다. 이때 금융채권은 물론 상거래채권까지 모두 동결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8일 주요 금융지주 PF 담당 임원과 ‘부동산 PF 현황과 대응 방안’을 살펴본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분양계약자를 보호하고, 협력업체와 PF 사업장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의 패키지도 마련해 놨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