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함박눈 타고 내려온 김광석…28주기 추모, 노래경연 올해도 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6일 서울 종로구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제2회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가 열렸다. 사진 어환희 기자

6일 서울 종로구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제2회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가 열렸다. 사진 어환희 기자

‘가객’ 김광석(1964~1996)이 세상을 떠난 지 28년이 지났다. 6일 저녁 서울 종로구 동숭동 학전블루 소극장(이하 학전)에는 그를 기억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하나둘 모였다. 올해로 2회를 맞은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에 함께하기 위해서다. 함박눈이 펑펑 내리던 지난해처럼 이날도 대회 직전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더니, 학전 앞 김광석 노래비에 소복이 쌓였다.

“눈이 오는 날은 축복이 있는 날이잖아요.” 3살 때부터 옆집 살던 김광석과 친구였던 가수 박학기(61)는 이렇게 말하며 향을 피우고 소주 한 잔을 따라 옆에 놓았다. 그는 매년 1월 6일 학전을 찾아 지인들과 함께 김광석의 노래를 부르며 옛 친구를 추억했다. 모임은 몇 차례 추모 콘서트 형태로 이뤄지다 2012년부터 ‘김광석 노래 부르기’라는 정기적인 대회로 정착했다.
이 대회는 지난해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로 재탄생했는데, 본선에 오른 7개팀이 김광석 노래 한 곡과 각자의 창작곡을 선보이는 방식이다. 추모를 넘어 김광석과 같은 아티스트를 발굴한다는 취지다.

제2회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 말미에 참가자 7팀과 심사위원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 어환희 기자

제2회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 말미에 참가자 7팀과 심사위원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 어환희 기자

‘바람이 불어오는 곳’,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외사랑’, ‘너무 깊이 생각하지마’, ‘자유롭게’ 등 김광석의 명곡이 울려 퍼졌다. 김광석상을 받은 이상웅(28)은 “7살 때 부모님이 데려간 라이브 클럽에서 처음 들었는데, 당시 제목도 모르는 노래였지만 너무 좋아서 언젠가는 기타 치며 부르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됐다”며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을 열창했다. 대학 친구 정지윤(28)이 옆에서 연주하는 소(小)아쟁의 소리가 묵직하게 깔리면서 울림을 더했다. 이들은 창작지원금 200만원과 마틴 기타를 받았다.
이 밖에 다시부르기상(서림), 가창상(성해빈·양은채), 연주상(플리크), 편곡상(민물결), 작곡상(곽다경·신우진), 작사상(김부경) 수상자에게는 창작지원금 100만원과 콜트 기타가 주어졌다.

올해는 예선 지원자가 지난해의 두 배 가량인 178개팀이었다. 심사위원을 맡은 싱어송라이터 권진원(58)은 “과거에 비해 올해는 심사보다 감상을 많이 했다. 전율을 느끼기도 하고 눈물이 맺히기도 하고 마음이 꽉 찬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가수 이적, 작곡가 김형석, 정원영밴드의 정원영 등은 처음으로 심사위원석에 앉았다. 정원영(64)은 “좋은 소리를 지녔고, 개성 있는 참가자들을 볼 수 있어 놀랐다. 필드(현장)에서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학전은 못자리(모내기할 모를 기르는 자리)가 돼야 한다”는 김민기(73) 대표의 철학은 이렇게 실현되고 있었다.

대기업 인수도 고사…“학전 DNA 지킬 것”

1991년 학전의 문을 연 김민기 대표. 사진 학전 어게인 프로젝트

1991년 학전의 문을 연 김민기 대표. 사진 학전 어게인 프로젝트

지난해 학전의 폐관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번이 학전에서 열리는 마지막 경연대회라고 알려지기도 했다. 1991년 개관한 학전에서 김광석은 1000회 이상 공연했고, 들국화·유재하·강산에 등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이곳에서 관객을 만났다. 창작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통해 설경구·황정민·김윤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성장한 공간이기도 하다. 하지만 만성적인 경영난에 사재를 털어 학전을 운영해 온 김민기 대표의 암 투병이 겹치면서 이곳은 오는 3월 15일 폐관을 결정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학전 살리기’를 추진하면서 폐관 위기는 벗어났지만, 용도 등 운영 방식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박학기는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등 아직 결정된 바가 하나도 없다. 김민기 대표가 투병 중이라 깊은 논의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학전의 DNA를 가져가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기업에서 인수하겠다는 제안도 많았지만, 장사해서 수익 보는 곳은 학전이 아니다. 학전은 손실이 날 수밖에 없는, 미래를 위한 투자가 이뤄져야 하는 곳”이라면서 “김광석 노래비 포함 야외 벽면을 훼손하지 않고, 어린이 극을 하고, 상업적인 부분보다는 젊은 뮤지션들이 기반을 닦는 환경이 되어야 한다는 등 양보할 수 없는 조건들을 두고 학전을 이어나가는 방향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2월 28일부터 3월 14일까지 릴레인 공연 '학전 어게인'이 열린다. 사진 학전 어게인 프로젝트

2월 28일부터 3월 14일까지 릴레인 공연 '학전 어게인'이 열린다. 사진 학전 어게인 프로젝트

오는 12일부터 2월 24일까지 어린이극 ‘고추장 떡볶이’가 학전 무대에 오른다. 2월 28일부터 3월 14일까지는 “공간이 없어지더라도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의미를 담은 릴레이 공연 ‘학전 어게인’을 연다. 설경구·이정은·장현성 등 학전 출신 배우와 가수들이 출연료 없이 무대에 올라 학전의 정신을 되새길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