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총격 현장서 몸 던져 학생 지킨 '영웅' 교장…딸 "놀랍지 않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아이오와주 페리의 페리 고등학교. AP=연합뉴스

지난 4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아이오와주 페리의 페리 고등학교. AP=연합뉴스

새해 첫 등교일 총격사건이 벌어진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고등학교의 교장 선생님이 위험을 무릅쓰고 학생들을 지킨 사실이 보도를 통해 뒤늦게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이오와주 공공안전부는 페리 고등학교의 댄 마르버거 교장이 총격 사건 당시 "이타적으로 행동했으며 학생들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를 위험에 빠뜨렸다"고 전했다. 공안부 대변인은 "마르버거가 총격 당시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있어서 꽤 중대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당국에 따르면 마르버거는 이 지역구에서 1995년부터 교장으로 재직해왔다.

마르버거 교장의 딸 클레어는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총격범을 진정시키고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도록 하면서 학생들이 도망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아버지가 학생들을 지키려 한 행동이 놀랍지 않다"며 "총격범에 대해 듣자마자 아빠가 학생과 직원들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를 위험에 빠뜨렸을 것이기 때문에 그가 희생자 중 한 명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현재 마르버거는 부상으로 수술을 받고 병원에서 회복 중이다.

클라크 윅스 교육감은 AP에 총격범을 막아선 마르버거를 '영웅'이라고 말하며 다른 교직원들도 영웅적으로 행동했다고 전했다.

윅스 교육감은 "다친 학생들을 안전한 장소로 옮겨 준 옆 중학교의 아담 젠슨 교감을 비롯해 여러 직원들이 사건 당시 다른 이들을 도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총격 사건으로 옆 중학교에 다니던 11살 학생이 숨졌으며, 마르버거 교장과 교직원 2명, 10대 학생 4명 등 7명이 다쳤다.

경찰 측은 당초 부상자가 5명이라고 밝혔으나 이날 "조사 과정에서 교직원 2명이 더 다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범인은 이 학교에 다니던 17세 딜런 버틀러로, 범행을 저지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버틀러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인데, 평소 조용한 성격이었던 그가 어린 시절부터 학교에서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주변인의 증언도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