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31부대가 진짜였다니"…'경성크리처' 본 日 누리꾼들 술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는 1945년 경성을 배경으로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는 1945년 경성을 배경으로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가 일본에서 인기몰이를 하며 시청자들 사이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경성크리처’에 대한 일본 내 시청자들의 반응을 전했다. ‘경성크리처’는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시대극으로, 일본군 ‘731부대’에서 마루타 생체 실험을 통해 괴물이 탄생한다는 설정 등에서 실제 역사적 비극을 반영했다.

서 교수는 “드라마 파트1이 공개된 이후 일본 넷플릭스에서도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며 일본 누리꾼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라며 “‘경성 크리처’로 인해 일본 교육에서는 거의 다뤄지지 않았던 731부대와 생체실험 등 역사적 팩트가 일본 누리꾼에게 잘 전달된 점은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유한 소셜미디어(SNS) 게시물에는 “731부대를 알게 되는 계기가 됐다”“박서준이 나온다고 해서 봤는데 731부대를 처음 알았다”“처음에는 반일 드라마라고 생각했는데, 알아보니 괴물이 나오는 것 외에는 731부대는 진짜였다”는 등의 반응이 담겼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 스틸컷.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 스틸컷. 사진 넷플릭스

그밖에도 SNS상에는 “회사 동료와 드라마에 관해 이야기하다가 731부대를 모르는 것에 놀랐다”라거나 “드라마를 계기로 일본 역사의 그림자를 알게 됐다”는 등의 게시물도 올라왔다. 반대로 “반일 드라마다. 731부대를 있는 그대로 다루면 되지 괴물이 탄생하는 설정은 너무 과하다”며 거부감을 드러내는 게시물들도 있었다.

박서준, 한소희 주연의 ‘경성크리처’는 파트1이 공개된 뒤 일본 넷플릭스에서도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OTT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경성크리처’는 일본 넷플릭스 TV쇼 부문 8위에 올랐다.

앞서 경성크리처에 출연한 배우 한소희는 SNS에 드라마 홍보와 함께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게재한 뒤 일본 팬들으로부터 비판받으며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당시 일본 팬들은 “일본 사람의 심정을 고려하지 않고 사진을 올리다니 실망했다”라거나 “안중근은 테러리스트다. 난 이제 팬이 아니다” “드라마 내용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고 이토 히로부미를 살해한 테러리스트 안중근의 사진을 올리는 것은 반일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