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만 수십개…복잡한 서민금융, 이용부터 상담까지 한 플랫폼에 모은다

중앙일보

입력

정부가 복잡한 서민금융 상품을 한 번에 조회해 대출 가능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는 종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5일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중앙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서민금융 종합플랫폼 ‘잇다’를 발표하고, 오는 6월부터 해당 플랫폼을 본격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서민금융 상품은 정책‧민간을 통틀어 가짓수만 수십 개에 이르고, 금융사나 금융사 애플리케이션(앱)을 일일이 방문해야 이용이 가능해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번에 발표한 잇다는 이런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흩어져 있던 상품을 한데 모아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또 이용자 공공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금리 및 한도 등에서 가장 유리한 상품을 맞춤형으로 찾아준다. 이용자가 자신에 조건에 맞는 상품을 검색하면 민간 상품을 먼저 안내하고, 적합한 상품이 없으면 정책 상품을 찾아주는 방식이다. 금융당국은 잇다에 모든 정책서민금융 상품을 포함하는 것은 물론, 민간 참여도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에서 실시하는 ‘금융사 서민금융지원 평가’에 잇다 참여 여부를 반영할 예정이다. 또 민간이 잇다에 참여할 때 내는 대출 연계 수수료도 낮춘다.

상품 조회 뿐 아니라 대출 가능 여부도 잇다에서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다. 그동안은 각 금융사나 금융사 앱을 일일이 확인해 대출 승인 여부를 확인해야 했다. 하지만 이용자가 잇다에서 보증서를 한 번만 발급받으면, 이를 통해 대출 승인이 가능한 금융사를 일괄 확인할 수 있다.

대출뿐 아니라 경제적 자활을 위한 ‘복합상담’도 잇다에서 비대면으로 받을 수 있다. 복합상담이란 서민금융 이용자에게 일자리 및 복지 프로그램을 함께 안내해 경제적 재기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그간 소액생계비대출자 중 대출을 위해 직접 방문한 사람을 대상으로 복합상담을 제공했다. 하지만 앞으로 잇다를 활용하면 소액생계비대출자뿐 아니라 금융사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하는 모든 사람이 비대면으로 복합상담을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이용자 상환 상태에 따라 연체 우려 징후 및 연체 상태를 안내하고, 맞춤형 금융교육, 채무조정 등 부채관리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후관리도 강화한다.

이 위원장은 “서민금융을 이용하시는 분들이 가지고 계신 복합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부처 간 협업을 통해 함께 준비하고 있다”면서 “고용노동부와 함께 취업 지원 등 복합상담 강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