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새해 첫 PGA ‘특급 대회’…K 브라더스, 우승 사냥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임성재

임성재

‘코리안 브라더스’ 김주형(22)과 임성재(26)·김시우(29)·안병훈(33)이 겨울잠을 끝내고 기지개를 켠다.

이들은 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팔루아의 플랜테이션 코스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4시즌 개막전 더 센트리에 나란히 출전한다.

PGA 투어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9월에 개막전을 한 뒤 이듬해 8월에 한 시즌을 마쳤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1월에 출발해 9월 정규대회 스케줄을 마치는 단년제로 복귀했다.

변화를 준 이유는 ‘특급 대회’ 편성 때문이다. 올해부터 PGA 투어는 8개 대회를 컷 탈락 없는 특급 대회로 지정해 최상위권 선수들이 치열하게 경쟁을 펼치도록 했다.

김주형

김주형

1~6월에 촘촘히 편성된 이들 대회는 모두 총상금이 2000만 달러(약 262억원)를 넘는다. PGA 투어가 컷 탈락이 없는 특급 대회를 만든 이유는 상금이 큰 LIV 골프에 맞서기 위해서다.

더 센트리는 올 시즌 처음 열리는 특급 대회다. 우승 상금은 47억원, 준우승만 해도 28억원을 가져간다. 특급 대회답게 출전자 명단도 화려하다.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34명과 지난해 페덱스컵 랭킹 50위 안에 든 24명 등 모두 59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28·미국)를 필두로 빅토르 호블란(27·노르웨이), 잰더 셔플레(31), 콜린 모리카와(27·이상 미국) 등이 우승을 노린다.

PGA 투어는 개막을 앞두고 김주형을 이번 대회 우승후보 5걸 중 한 명으로 꼽았다. 세계랭킹 11위 김주형은 지난해 처음 출전한 이 대회에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