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24년 경기 일정 확정…3월 23일 만나요

중앙일보

입력

잠실구장 전경. 연합뉴스

잠실구장 전경. 연합뉴스

KBO(총재 허구연)가 2024년 페넌트레이스 경기 일정을 최종 확정해 3일 발표했다.

내년 정규시즌은 팀당 144경기씩 총 720경기를 치르며, 11월 예정된 프리미어12 출전을 대비해 지난해 개막시기보다 일주일 앞당긴 3월 23일 개막한다. KBO 정규시즌이 3월 개막하는 것은 지난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개막전은 올해부터 직전 시즌 최종 팀 순위 상위 5개 팀의 홈경기로 편성돼 잠실(한화 이글스-LG 트윈스), 인천(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 수원(삼성 라이온즈-KT 위즈), 광주(키움 히어로즈-KIA 타이거즈), 창원(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에서 2연전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5위 두산은 1위 LG와 구장 중복으로 원정 경기가 편성됐고, 6위 KIA의 홈경기가 편성됐다.

5월 5일 어린이날 경기는 격년제 편성 원칙을 따라 잠실(두산-LG), 인천(NC-SSG), 수원(키움-KT), 대구(롯데-삼성), 광주(한화-KIA)에서 열린다.

한편, 개막전을 제외한 모든 경기가 3연전으로 편성돼, 8월 29일까지 팀당 134경기가 우선 편성됐고, 미편성된 45경기 및 개막전 대진 5경기가 포함된 50경기(팀당 10경기)는 우천 등으로 취소되는 경기들과 함께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또한, 구단간 홈-원정 경기의 편성은 팀간 이동거리 및 마케팅적 요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격년제로 홈 73경기-원정 71경기를 편성하는 원칙을 따라 LG, NC, KIA, 삼성, 키움이 홈 73경기-원정 71경기로 편성됐다.

KBO 올스타전은 7월 6일 개최 예정이며,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은 7월 5일부터 8일까지로 기존 7일에서 4일로 단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