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일부 유튜버 이재명 피습 조작설 부끄러운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일 부산에서 발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한 각종 음모론을 비판했다. 그는 "벌써 일부 유투버가 조작극을 이야기하고 있다.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사건 직후 이 대표가 무사하길 바라고 경찰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입장을 냈다. 혹시 신당을 지지하는 분들 중에 음모론을 제기하는 분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사건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생각이 다르다고 극단적 행동을 하는 사람을 어떤 경우에도 용납해선 안 된다"며 "이재명 대표의 무사, 무탈과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 그리고 수사기관은 이번 일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같은 테러에 대해 진영과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어떤 경우든 "극단적인 사람들 때문에 여론이 형성되는 건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겨냥한 커터칼 테러,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가해진 망치 공격 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이 전 대표는 "누구 한 명이 일 벌이려고 작정하면 경호원이 50명, 100명이 있어도 막기 힘들다. 열성 지지자로 접근하는 데 지지자를 멀리할 수도 없는 일이다. 정치인의 숙명 같은 일"이라며 "사회 양 극단화가 심해져서 생기는 일이다. 정치 과몰입은 위험한 일"이라고 우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