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LA 해안서도 새해 아침 규모 4.1 지진…"일본 지진과 무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LA 일대에서 느껴진 진동 지도. 사진 미국 지질조사국(USGS)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미국 LA 일대에서 느껴진 진동 지도. 사진 미국 지질조사국(USGS)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해상에서 새해 아침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7분 캘리포니아주 LA 카운티 서남부 랜초 팰로스버디스에서 남쪽으로 19㎞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3.58도, 서경 118.36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11.3㎞다.

지진에 따른 진동이 LA 카운티 전역과 오렌지 카운티 일부 지역에서 약하게 감지됐다. 다만 지진에 따른 피해나 부상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USGS는 이 지진으로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의 약 1767만명이 '약한'(2∼3등급) 진동을 느꼈을 것으로 추산했다.

미 기상청(NWS)의 쓰나미 경고 시스템에 따르면 이 지진에 따른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지진 전문가는 이번 LA 해안의 지진과 불과 몇 시간 전 일본에서 발생한 규모 7.6의 강진과의 연관성은 없다고 진단했다.

미 지진학자 루시 존스 박사는 이날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를 통해 "남부 캘리포니아 팰로스버디스 해안에서 발생한 규모 4.1의 지진은 일본 지진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알려진 어떤 단층과도 가깝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쓰나미에 관해 얘기하기에도 규모가 너무 작다"며 "일본의 규모 7.6 지진은 규모 4.1 지진보다 10만배 더 크다"고 부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