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한국교회 가장 긍정적 인물 ‘이영훈 목사’

중앙일보

입력

2023년 한 해 동안 일반 언론에 비친 한국교회는 어떤 모습일까?

뉴미디어 연구단체인 크로스미디어랩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교회 관련 기사 5108건 중 교회를 부정적으로 다룬 기사(13.5%)가 긍정적인 기사(8.8%)를 훌쩍 앞질렀다. 주목할 점은 그 와중에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여의도순복음교회의 대사회 봉사 관련 기사들이 긍정적인 한국교회의 이미지를 떠받치는 데 기여한 한 해였다.

특히 올해는 이영훈 목사가 한교총 대표회장 직을 역임함에 따라 검색어 ‘이영훈 목사’는 한교총과 여의도순복음교회의 다양한 사회봉사를 주도하면서 가장 긍정적인 인물로 언론에 비쳐졌다. 크로스미디어랩 보고서도 일반 언론이 주목한 2023년 가장 긍정적인 한국교회 인물로 이영훈 목사를 선정했다.

2023년 한 해 동안 선정된 ‘좋은 뉴스’들 중에는 이영훈 목사의 ‘긍정 리더십’을 통해 추진된 사업들이 상당량 분류된다. △외국인 정착 지원 나선 글로벌엘림재단 △한교총 기독교 근대문화유산 탐방 △한교총 ‘사랑의 집 짓기’ 완공 감사예배 △한교총 탄소중립 캠페인 △한 교회에서 사상 최초 여성목사 47명 배출 △여의도순복음교회 잼버리 참가자 3300명에 숙소 제공 △한교총 평화를 위한 기도회 △한교총 기후환경 포럼 △“교회는 사회발전 기여할 책무…내년 여성 장로 20명 배출” 등이 있다.

이영훈 목사는 ‘사회봉사’ 등의 키워드로 조사가 시작된 2020년부터 4년 내리 긍정적인 인물로 이름을 올려 왔다. 실제로 이영훈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굿피플 이사장 등으로 연중 내내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돌보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일에 노력해 왔다. 최근 기사들만 보더라도 굿피플을 통해 23억 상당의 희망박스 2만 3000상자를 전달했고,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장애인 가정 1250곳에 사랑의 김장을 나누었으며, 권사회와 원로장로회 등을 통해 사랑의 쌀 3000여 포대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예산의 3분의 1을 사회구제와 선교를 위해 집행해 온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020년 코로나19가 대구 경북지역을 휩쓸 때 긴급의료지원비 10억 원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하였고, 이태원 참사, 강원지역 산불, 수재 등 국가적 대소사가 있을 때마다 거액의 지원금을 전달하며 슬퍼하는 사람들과 함께 울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왔다.

이에 대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한국교회의 프론티어 곧 최전방에 한교총이나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이 있어서 한국교회가 최선을 다해 우리 사회를 섬기는 모습을 알려왔다”면서 “이런 노력들이 비록 부정적인 교회 기사들이 많은 한 해였음에도 여전히 한국교회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었다”고 자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