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측 "유튜버 기습 방문, 잔혹한 상황…마음으로만 애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 빈소.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 빈소. 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이선균(48) 씨가 오늘(29일) 영면에 든다. 낮 12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비공개로 발인이 엄수된다. 수원시연화장에서 화장돼, 경기 광주 삼성엘리시움에 봉안될 예정이다. 상주는 아내 전혜진(47) 씨. 입관은 전날 오전 11시에 진행됐다.

지난 10월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후 경찰 조사를 받아오던 이 씨는 지난 27일 오전 서울 한 공원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이 씨는 지난 23일까지 세 차례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혐의 관련 증거는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 A(29ㆍ여) 씨의 진술뿐이라며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발인 하루 전날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발인을 포함해 이후 모든 장례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마음으로만 애도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일부 매체에서 고인 자택, 소속사 사무실, 장례식장까지 기습적으로 방문하는 등 고통이 매우 크다. 유튜버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막무가내로 장례식장을 방문해 소란이 빚어지는 등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잔혹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유가족과 동료, 지인 모두가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원하는 만큼 애도하고 추모할 수 있도록 도와주길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1기인 이 씨는 1999년 비쥬의 뮤직비디오 ‘괜찮아’로 연예계에 입문했다. 뮤지컬 ‘록키호러쇼’(2001)로 연기 데뷔, MBC 시트콤 ‘연인들’(2001)로 TV 진출한 뒤 MBC 의학 드라마 ‘하얀거탑’(2007), 특유의 ‘동굴 목소리’를 유행시킨 MBC 로맨스물 ‘커피프린스 1호점’(2007) ‘파스타’(2010) 등 숱한 드라마 히트작을 냈다.

특히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호흡을 맞춘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2018)로 외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듬해에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을 차지하면서 월드 스타 반열에 올랐다.

한편 이 씨를 협박해 수천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 박 모(28) 씨는 전날 구속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