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안병억의 마켓 나우

보조금 논란 만난 ‘반도체 강국 독일’ 구상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9면

안병억 대구대 교수(국제관계)

안병억 대구대 교수(국제관계)

“인텔의 투자는 독일의 산업 입지를 강화할 것이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를 지난 6월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인텔은 구동독 마그데부르크 시 인근에 330억 유로(약 45조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다. 독일 정부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외국인 투자’라고 널리 홍보하며 투자 중 3분의 1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독일 정부의 이 약속이 지켜질지 불확실하다. 원래 독일은 600억 유로 규모의 ‘기후위기 및 디지털전환기금’(KTF) 중 일부를 전용해 인텔을 지원하려 했는데, 연방헌법재판소가 이를 부채제동장치 규정 위반이라고 판시했다. 독일 기본법(헌법)은 정부의 순부채가 GDP의 0.35%를 넘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다.

마켓 나우

마켓 나우

대만의 TSMC에 대한 투자 지원도 불투명해졌다. 이 반도체 제조사도 지난 8월 구동독 드레스덴에 100억 유로를 투자한다고 발표했고 독일 정부는 절반 지원을 천명했다. 통일 후 구동독 지역으로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려고 힘 써왔던 독일이다. 또 지원은 유럽연합(EU)이 반도체법에서 제시한 ‘회원국의 반도체 제조역량 확충 차원’에서 추진된다. 일부에서는 두 기업에 대한 지원 액수가 줄면, 이들이 원래 투자 계획을 시행할지 우려한다. 적어도 투자 액수를 줄일 가능성이 크다. 헌재 판결이 몰고 온 후폭풍이다.

외국인 투자뿐만 아니라 독일의 기업들도 헌재 판결 후 불확실성에 노출됐다. 독일중소기업협회가 이달 초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4%만이 투자 확대를 검토 중이라 대답해 2010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더구나 42%는 독일에 더는 투자하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외부 투자 환경의 불확실성에다 최근 헌재 판결에 따른 정부의 각종 지원금 삭감이 더해졌다. 독일에서 중소기업은 전체 기업 매출의 35%, 정규직 고용의 60% 차지하며 독일 경제의 허리와 같은 역할을 수행해 왔다. 독일 IMK 경제연구소의 제바스티안 둘리엔 소장은 “헌재 판결 후 예산이 대폭 삭감되는 바람에 2024년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이런 의견은 아직 소수에 불과하다.

올해 독일 경제는 -0.3% 정도, 내년에는 0.6%(OECD 전망), 0.8%(EU 전망) 정도의 소폭 플러스 성장이 예측된다. EU 27개국은 내년 1.3%의 경제성장이 전망되기에, 유럽 최대의 경제대국 독일의 내년 성장은 EU의 절반에 불과하다. 경제대국 독일이 평균을 깎아 먹고 있다. 연방하원의 3분의 2가 개헌에 찬성하지 않는 한 부채제동장치는 계속해 독일 정부를 긴축으로 몰아갈 수밖에 없다. 이처럼 독일의 상황이 변할 가능성이 아주 낮기에 유럽은 당분간 저성장에 머물 듯하다.

안병억 대구대 교수(국제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