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정원 “北 내년 초 군사도발 가능성 높아…대비태세 확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탄도미사일.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탄도미사일. 노동신문=뉴스1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남한의 주요 정치 일정을 앞둔 내년 초 군사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28일 국정원은 “북한이 한국의 총선과 미국 대선이 있는 2024년 정세 유동기를 맞아 불시에 예기치 못한 군사·사이버 도발을 자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핵실험(1월6일) ▶무인기 침범(1월13일) ▶대포동 미사일 발사(2월7일) ▶GPS 교란(3월31일)을 연이어 자행했고, 2020년 21대 총선 직전에는 3월 한 달 간 대남 전술무기인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4회 연쇄 발사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 6월 김영철을 통일전선부 고문으로, 8월엔 이영길, 박정천을 각각 총참모장과 군정지도부장으로 기용한 것도 도발 징후로 분석했다.

김영철은 천안함·연평도 도발, 이영길·박정천은 DMZ 목함지뢰 도발을 각각 지휘한 ‘도발 주역 3인방’이라는 게 국정원 설명이다.

또 북한은 지난 8월 남한 점령을 목표로 한 ‘전군 지휘훈련’을 처음 실시하면서 “사회·정치적 혼란 유발을 위해 우리 민간시설 타격도 주저치 않겠다”고 엄포한 데 이어 남한의 ‘9·19 군사합의 일부 효력정지’를 빌미로 군사합의를 전면 파기하고 ‘대한민국 소멸’까지 언급했다.

국정원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김여정 당 부부장의 대남 위협 수위가 높아지는 점도 도발 전망의 근거로 꼽았다. 김 총비서는 지난 27일 당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투쟁방향에 대한 강령적인 결론’을 밝히면서 군·군수·핵무기·민방위부문에서 전쟁준비 완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지시했다.

김 총비서는 지난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 한국과 미국을 향해 “보다 진화되고 위협적인 방식으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며 측근들에게 별도로 “내년 초 남한에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김여정 부부장도 지난 21일 한미를 비난하는 담화에서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도발 가능성을 내비쳤다.

국정원 관계자는 “과거 북한의 행태와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 발언 수위를 고려할 때 연초 북한의 도발이 예상되는 만큼 유관 부처와 함께 조기경보 및 대비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