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돈 번다" 투자방서 410억 꿀꺽한 전문가, 알고보니 MZ조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투자 리딩방을 운영, 570여명에게 410억원에 달하는 돈을 가로챈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2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사기 방조 등의 혐의로 리딩방 운영진 8명을 구속하고, 공범 7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2월부터 10개월간 투자 전문가를 사칭해 원금은 물론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허위 광고, 투자자를 끌어들여 돈을 가로챈 혐의다. 이들은 사들인 개인정보를 이용, 리딩방 광고 문자를 보낸 뒤 연락이 온 이들을 공개 대화방으로 초청해 가짜 성공 투자 사례를 소개했다. 이들 중 관심을 보이는 이들을 1대1 대화방으로 초대해 '큰돈을 벌 수 있다'며 속였다.

이들은 받은 투자금을 주식이나 가상자산 등에 투자하지 않고 가짜 투자 사이트에 허위로 부풀린 수익을 피해자들에게 보여주며 현혹했다. 이런 사기에 572명이 수억 원까지 투자했다. 총피해금은 410억원에 달했다.

투자 리딩방을 소유하고 운영한 이들은 조직폭력배였다. 이들 상당수가 소위 20∼30대였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피해자들 돈으로 고급 스포츠카를 타고 다니거나 유흥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9개월여의 수사 끝에 조폭들의 사무실과 은거지를 찾아내 대포통장, 대포폰 등을 압수하고 범죄수익금 24억원 상당을 기소 전 추징보전 했다.

최해영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계장은 “과거 유흥주점, 성매매, 건설 현장 등 아날로그 방식으로 수익을 좇던 조폭들이 큰돈을 노릴 수 있는 투자 사기 등으로 이권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