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함께하는 금융] ‘우간다 새마을금고 콘퍼런스’ 성료…현지 지방정부 인사 등 200명 참석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7면

새마을금고중앙회

지난 14일 우간다 캄팔라 나미렘베 대성당 시노드홀에서 열린 ‘우간다 새마을금고 콘퍼런스’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 지도자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새마을금고중앙회]

지난 14일 우간다 캄팔라 나미렘베 대성당 시노드홀에서 열린 ‘우간다 새마을금고 콘퍼런스’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 지도자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지속가능한 성장과 변화를 위한 ‘우간다 새마을금고 콘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장벽을 넘어-이제는 확산(Breakng Barriers, Tapping)’을 주제로 지난 14일 우간다 수도인 캄팔라 소재 나미렘베 대성당 시노드홀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 콘퍼런스’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우간다 18곳 새마을금고 지도자와 우간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MTIC), 지방정부 및 코이카(KOICA) 주요 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콘퍼런스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 지도자와 재무관리 전문가들은 새마을금고의 새로운 발전을 위한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고, 새마을금고 운영의 성공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우간다의 청년 실업문제 해결을 위해 우간다 정부와 KOICA가 협력하고 있는 우간다 농산업 발전을 위한 청년 역량강화 사업(SCADU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행정안전부의 지도 아래 아프리카 지역 새마을금고 지원 사업에 착수했다. 지난 2018년 10월 아프리카 최초로 우간다에 새마을금고를 설립했다. 이후 새마을금고는 지역사회 발전을 선도하는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현재 18개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로부터 공식 법인인가를 받았다.

우간다 협동조합 통계에도 독립적 금융협동조합 모델로 분류돼 운영되고 있다. 또한 우간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현재 우간다 정부의 공식 법인등록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콘퍼런스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중앙회(UFCC) 체파앤드류 CEO는 “이제는 우간다의 새마을금고가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를 실현하고, 특히 금융에서 소외된 지역사회에 접근하고 지원하는 데 있어 인정받는 파트너가 됐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