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윤 대통령과 친분 논란에…“사는 사일뿐, 공인으로 최선 다할것”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김홍일

김홍일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인연과 전문성을 문제 삼았다.

박찬대 의원은 “김 후보자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던 때 윤 대통령은 중수2과장이었다”며 “대통령이 아는 형님이자 방송 장악과 관련된 하수인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이소영 의원은 “말하자면 문외한”이라며 “후보자는 권익위원장 임명 6개월 만에 이직을 하시는 상황이다. 솔직히 방통위원장 별로 안 하고 싶으시죠”라고 물었다. 잠시 웃던 김 후보자는 곧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인사권자와의 친한 인연은 인연이고 사(私)는 사다. 공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또 무경험을 인정하면서도 “방통위는 대부분 규제 업무가 많다”며 “수사야말로 가장 중요한 규제의 하나”라고 대응했다.

김 후보자가 1992년 주임 검사였던 ‘김 순경 살인 누명 사건’도 쟁점이었다. 검찰이 살인죄로 기소해 1심·2심에서 징역 12년 형을 받았지만, 재판 도중 진범이 잡혔다. 민주당은 오전 김씨와 함께 기자회견도 했다. 김씨는 “‘저 사람은 막아야겠다’해서 청문회에 나가려고 했다. 사람이라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속개 후 김 후보자는 “김 순경 사건은 저도 늘 가슴 아프고 지금이라도 사죄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정회 전 김씨가 귀가해 대면 사과는 불발됐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 BBK 주가조작 의혹 수사도 도마에 올랐다.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를 선거 2주 전 무혐의 처분했다. 김 후보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것을) 그 당시로서는 전혀 몰랐다” 등으로 대응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