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ssue&] ‘투명우산 나눔’‘어린이 교통안전 교육’…교통 약자 등 위한 사회공헌활동 지속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9면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2010년부터 매년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 확보를 돕고, 손잡이에 비상용 호루라기도 부착된 투명 우산을 매년 초등학교와 개인 신청을 받아 10만 개 이상 배포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2010년부터 매년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 확보를 돕고, 손잡이에 비상용 호루라기도 부착된 투명 우산을 매년 초등학교와 개인 신청을 받아 10만 개 이상 배포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모두가 행복한 사회 만들기’라는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모빌리티 기업의 특성을 살린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교통 약자의 이동 편의를 제고하고 미래 세대의 안전에 특화된 활동들이다.

현대모비스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은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안전에 대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어린이안전재단·도로교통공단과 함께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공공과 민간단체의 협업으로 생활 속 안전한 교통문화가 자리 잡도록 돕기 위한 차원이다.

그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매년 초등학교와 개인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10만 개 이상의 투명우산을 배포하고 있다. 지금까지 현대모비스가 전국에 배포한 투명우산은 올해로 133만 개를 돌파했다. 경량 강화 소재를 활용해 특수 제작된 투명우산은 우천 시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 확보를 돕고, 손잡이에 비상용 호루라기도 부착돼 있어 어린이가 쉽게 위급상황을 알릴 수 있다. 실제로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투명우산이 어린이 보행사고의 30% 정도를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모비스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은 어린이 교통안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최근 ‘2023 안전문화대상’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안전문화대상’은 생활 속 안전의식 향상과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포상하는 이 분야 최고의 상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부터는 ‘찾아가는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해 자동차를 비롯해 해양과 철도 등 다양한 교통수단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한 통합 안전 교육을 실시했다. 전문기관인 해양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익사사고 예방을 돕는 올바른 구명조끼 착용법에 대한 맞춤형 교육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에 적용되는 첨단 시선 인식 기술을 활용한 어린이 교통안전 앱 ‘학교 가는 길’도 개발했다. 등굣길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요소 인지 여부를 아이들 스스로 확인하는 교육 앱으로, 올해부터는 온·오프라인 교육을 연계해 7000여 명의 초등학생이 교육에 참여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현대모비스는 모빌리티 기업의 특성을 살려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 ‘찾아가는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교육’ 등 교통 약자의 이동 편의를 제고하고 미래 세대의 안전에 특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해 왔다”며 “앞으로도 모빌리티 산업 인프라 확대를 위해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