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사망' 도봉구 아파트…"301호 방서 담배꽁초·라이터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성탄절인 25일 오전 4시57분쯤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성탄절인 25일 오전 4시57분쯤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서울 도봉구 방학동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담배꽁초와 라이터가 나와 경찰이 화재 원인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6일 화재 현장 합동 감식 중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301호 작은 방에서 담배꽁초와 라이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를 결정적 증거물의 일부로 보고 전날 화재 사고와의 관련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그 외 화재 원인과 관련한 여러 가능성에 대해서도 폭넓게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3시간 20여분 동안 아파트 화재 현장에 소방당국,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인력 21명을 투입해 화재 원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한 경찰은 실화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김상훈 서울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이날 합동 감식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장에서 결정적 증거물을 입수했으며 인적 요인에 의한 발화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람의 부주의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 기구 오작동, 누전 등 전기적 요인이나 방화 등 그 밖의 원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성탄절인 전날 오전 4시 57분쯤 방학동 23층짜리 아파트 3층에 있는 301호에서 불이 나 약 4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4층 거주민 박모(33)씨와 10층 거주민 임모(38)씨가 사망했고, 주민 30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박씨와 임씨의 시신 부검 1차 결과에 따르면, 두 사람의 사인은 각각 '여러 둔력에 의한 손상'과 '연기 흡입에 의한 화재사'로 추정된다.

경찰은 이날 이뤄진 합동 감식과 부검 결과 등을 바탕으로 관련자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