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0년간 봉사·묻지마 폭행 범인 검거 의인에 'LG의인상' 수여

중앙일보

입력

LG복지재단이 29년간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일해온 봉사자와 ‘묻지마 폭행’ 범인 검거를 도운 의인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6일 밝혔다.

복지시설에서 급식 봉사하는 박원숙(오른쪽)씨. 사진 LG

복지시설에서 급식 봉사하는 박원숙(오른쪽)씨. 사진 LG

박원숙(61)씨는 1995년부터 29년간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히 봉사해왔다. 주로 장애인·노인 복지시설 급식지원, 독거노인 목욕봉사, 장애인 가정 방문봉사, 장애아동 상담·체육지도 등을 했다.

현재 봉사단체 2곳의 회장을 맡고 있는 박씨는 지역 발달장애 가정을 직접 찾아다니며 요리, 청소, 병원 이동봉사 등 각 가정에 필요한 일들을 맞춤 지원하고 있다.

그는 “아픈 아이들을 기르며 몸과 마음이 힘들었던 시기에 우연히 독거노인 봉사활동에서 큰 기쁨을 느끼게 돼 하나씩 더하다 보니 어느덧 30년 가까이 됐다”며 “어려운 이웃을 도우면서 저도 행복하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상현·이수연 씨 부자. 사진 LG

이상현·이수연 씨 부자. 사진 LG

한편 길거리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하던 여성을 구하고 범인 검거를 도운 이상현(60)·이수연(24)씨 부자도 LG의인상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11월 18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에서 차로 이동하던 중 길거리에서 폭행당하는 30대 여성을 목격하고 즉시 차를 멈춘 후 현장으로 뛰어갔다. 몸싸움 과정에서 아들 수연씨는 범인의 칼에 왼쪽 얼굴이 베이는 등 큰 상처를 입었지만 아버지와 함께 범인을 끝까지 뒤쫓았다. 아버지와 아들의 용기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범인을 금세 검거할 수 있었다.

이수연씨는 “당시 범인을 놓치면 다시 범행을 저지르겠다는 생각에 피를 흘리고 있다는 사실도 잊고 아버지와 같이 쫓아갔다”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오랜 기간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하는 일반 시민으로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총 220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