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진 찍으면 '짝퉁∙명품' 척척 감별... 신통방통 AI서비스 인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의 명품 감별 스타트업 엔트러피(Entrupy). 사진 엔트러피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명품 감별 스타트업 엔트러피(Entrupy). 사진 엔트러피 홈페이지 캡처

명품 브랜드의 '짝퉁'(모조품)을 감별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최근 온라인 명품 중고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뉴욕의 명품 감별 스타트업 엔트러피(Entrupy)는 지난 10월 새로운 전자 상거래 플랫폼 틱톡 샵의 중고 명품 핸드백 인증 제공업체로 선정됐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이 회사는 AI를 활용해 명품의 진위를 평가해주는 기술로 소비자들의 구매를 돕는다.

휴대전화를 엔트러피의 전용 장치에 끼운 후 제품 사진을 찍으면 이 기기가 AI 알고리즘을 사용해 수백만장의 실제 재고 사진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한다.

이 전용 장치에 있는 현미경 렌즈로 휴대전화 카메라를 확대해 제품의 특징적 디자인과 소재 등 세밀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이다.

제품의 진품 여부를 감별하는 데 시간은 몇 분가량 소요되며 정확도는 99.1%에 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품이 진품으로 판정되면 이 회사는 소매업체가 표시할 수 있는 공식 인증서를 발급하기도 한다.

엔트러피 최고경영자(CEO)인 비듀스 스리니바산은 "우리의 목표는 상품 검증 과정에 제3자 인증을 도입해 객관적인 신뢰성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소비자는 상품 진위에 대한 불확실성을 줄이고 더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