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성탄절 중년 부부 숨진 채 발견…집엔 불에 탄 사골 냄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크리스마스였던 25일 서울 관악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관악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8분경 가족이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서 숨진 60대 남편과 50대 아내를 발견했다.

경찰은 부엌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둔 냄비 속 사골이 모두 탔고, 집 창문이 닫혀 환기가 안 된 점을 미뤄 이들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시신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현장에 외부 침입 흔적이나 유서는 없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