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도전 안하면 기회 없다"…안락한 KLPGA 떠나 사막 간 홍정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ET Q스쿨 시상식에서 모로코 전통의상을 입은 홍정민. 사진 LET

LET Q스쿨 시상식에서 모로코 전통의상을 입은 홍정민. 사진 LET

지난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홍정민(21)은 내년 시드 부자가 됐다. 지난 20일 모로코 마라케시 LET Q스쿨에서 내년 출전권을 땄고 이에 앞서 지난 5일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Q시리즈에서 조건부 출전권을 땄다.

조건부 출전권을 0.5개로 친다면 홍정민은 KLPGA 투어를 포함 2.5개의 시드를 가졌다. 홍정민은 LPGA와 LET 두 투어 출전 자격을 Q스쿨을 통해 딴 첫 한국 선수이기도 하다. 홍정민을 지난 22일 전화로 인터뷰했다.

홍정민은 신인이던 2021년 상금 18위였고 지난해 상금 10위로 도약했다. 올해는 시즌 중반까지 KLPGA 위믹스 대상 부문 1, 2위를 다투기도 했다. 이후 KLPGA 대회 대신 LPGA Q스쿨 2차전에 나가는 등 해외 진출에 우선권을 뒀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 투어의 두 선발전에서 기대만큼의 실력을 내지 못했다. LPGA 투어 Q시리즈에선 45위로 조건부 시드 마지막 티켓, LET에선 공동 20위로 역시 풀시드 합격자 중 최하위로 양쪽 모두 턱걸이 합격이었다.

그러나 ‘부진했다’ 보다는 ‘운이 좋다’로 받아들이겠단다. 홍정민은 “순위도 그렇지만 공동 최하위 선수 중에서도 백 카운트로 해도 양쪽 모두 완전 제일 밑이더라. 양쪽 Q스쿨 모두 합격자 중 꼴찌라 시상식에서 제일 먼저 호명됐는데 우습기도 했지만 내가 운이 좋구나! 생각도 들더라”고 말했다.

성적이 안 좋았던 이유는 있다. 홍정민은 “사실 지난여름부터 부상 때문에 샷감이 그리 좋지 않았다. 또한 해외투어 진출한다니까 내년 서브 스폰서가 다 떨어져 나가 약간 놀랐고 경기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 또한 현지에서 캐디를 교체해야 할 일이 생겨 엄마가 갑자기 가방을 메야 했는데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고 했다. LPGA Q시리즈(6라운드)와 LET Q스쿨(5라운드)은 일정이 붙어 있다. 쉬지 못하고 대회를 치른 것도 힘들었을 것이다.

왜 홍정민은 안락한 한국을 떠나려 했을까. 홍정민은 “처음 골프 할 때 목표가 LPGA 명예의 전당이었다. KLPGA 투어는 익숙하지만 도전하지 않으면 기회가 없다. 무조건 나가야 기회가 생긴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LPGA 조건부 시드라면 기회가 7-8개 정도다. 주로 LET를 뛰어야 할 텐데 시드는 있지만, 순위에 밀려 상금 많고 큰 대회는 나가기 어렵다. 방송에 잘 안 나오니 국내 스폰서가 줄어든다. 가시밭길이 될 것이다.

내년엔 한국에서 뛰면서 다시 LPGA 투어에 도전해도 되는 것 아닐까. 굳이 아프리카 모로코의 사막까지 가야 했을까.

홍정민은 “한국에서는 3년 뛰었으니 이제 알을 깨고 나가야 한다. LPGA 투어 Q스쿨에서 상위권으로 합격했다면 유럽 투어에서 안 뛰겠지만, 합격과 상관없이 경험 삼아 테스트는 보려 했다. Q스쿨에서 경기해보니 유럽 선수들 피지컬이 엄청 좋더라. 키 180cm도 넘고 장타 치는 선수들이 많아 위압감이 들 정도였다. 또한 유럽 잔디는 질기고 뿌리도 깊고 땅도 딱딱해서 만만치 않더라. 어디든 만만한 곳은 하나도 없고 어디서든 배울 게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정민 사진 KLPGA

홍정민 사진 KLPGA

유럽 투어는 한국의 남자 선수들도 엄청 고생한다. 홍정민은 “사실 걱정된다. 남들 안 가본 길이라고 하니까 앞에 뭐가 나올지 무섭기도 하다. 그러나 여행을 좋아하고 도전은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정민은 모로코 사막에서 여정을 시작하고 포르투갈에 전지 훈련캠프를 차렸다. 남자 쪽에서는 큰 꿈을 위해 변방을 떠도는 골프 노마드(유목민)가 더러 있지만 한국 여자 골프에서는 홍정민이 처음인 듯하다.

내년 홍정민의 1차 목표는 유럽 투어 상금 랭킹 10위 이내에 들어 2025년 LPGA 투어로 진출하는 거다. LPGA도 기회가 되는 건 모두 출전할 계획이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