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빅리거 격돌, MLB 서쪽이 뜨겁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9면

내년 시즌 서부지구에서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이정후와 야마모토 요시노부, 오타니 쇼헤이, 마쓰이 유키(왼쪽부터).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ESPN·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폭스스포츠]

내년 시즌 서부지구에서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이정후와 야마모토 요시노부, 오타니 쇼헤이, 마쓰이 유키(왼쪽부터).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ESPN·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폭스스포츠]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는 국내 야구팬들에게도 친숙한 편이다. LA  다저스는 박찬호(50)를 필두로 최희섭(44)·서재응(46)·류현진(36)이 활약했던 구단이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김병현(44)이 2001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던 팀이다. 황재균(36)이 몸담았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도 빼놓을 수 없다. 여기에 박찬호와 최지만(32)에 이어 김하성(28)이 활약 중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도 서부지구 소속이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가 메이저리그의 가장 뜨거운 격전지로 떠올랐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총집결하면서 내년 시즌 치열한 라이벌전을 예고하고 있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만화 라인업’ 구축한 다저스=지난 22일(한국시간) 미국 주요 언론은 “다저스가 오른손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25·일본)와 12년 3억2500만 달러(약 4229억원)에 계약했다. 역대 메이저리그 투수를 통틀어 기간은 최장이고, 액수도 가장 크다”고 전했다. 야마모토가 LA 다저스로 이적하면서 일본프로야구(NPB) 원소속팀인 오릭스 버팔로스는 받는 포스팅 보상금은 5060만 달러(658억원)나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오타니 쇼헤이(29·일본)와 10년 7억 달러(9240억원)로 계약한 다저스는 야마모토까지 영입하면서 ‘야구 만화’ 같은 최강 전력을 구축했다.

야마모토는 이번 이적시장에서 투수 최대어로 꼽혔다. 시속 150㎞대의 묵직한 직구와 정교한 제구력을 앞세워 일본 퍼시픽리그에서 최근 3년 연속 MVP를 차지했다. 또,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선 일본의 우승을 이끌며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야마모토는 뉴욕 메츠로 갈 것으로 보였다. 스티븐 코헨(67) 구단주가 야마모토를 자신의 자택으로 초대해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는 소식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저스가 역대 투수 최고액을 내세운 끝에 야마모토의 영입에 성공했다. 오타니의 설득도 큰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다저스는 이제 새로운 ‘악의 제국’이다. 앞으로는 다른 모든 팬이 다저스를 미워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다저스는 올겨울 오타니와 야마모토를 영입하기 위해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를 넘게 썼다.

◆대항마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도 각각 한국·일본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자존심 대결을 예고했다. 다저스와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샌프란시스코는 최근 이정후(25)를 영입했다. 이정후에게 6년간 1억1300만 달러(1474억원)를 투자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의 새로운 1번 타자”라며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다저스나 샌프란시스코보다 역사는 짧지만 최근 다크호스로 떠오른 샌디에이고도 전력 보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24일 “왼손 마무리 투수 마쓰이 유키(28·일본)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규모는 5년 2800만 달러(365억원)다. 마쓰이는 최근 2년간 퍼시픽리그 세이브 1위를 기록한 전문 클로저다. 샌디에이고에선 이미 김하성과 다르빗슈 유(37·일본)라는 걸출한 아시아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오타니와 야마모토가 이끄는 다저스, 이정후가 합류한 샌프란시스코, 김하성과 다르빗슈, 마쓰이의 샌디에이고가 벌이는 ‘라이벌 삼국지’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