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野 공천 부적격 파장 지속... '돈 봉투 연루' 의원 처리도 뇌관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에서 총선 공천 자격을 두고 친명-비명 갈등에 이어 '돈봉투 연루' 의원 논란도 커지고 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가운데), 최성 전 고양시장(오른쪽) 등이 19일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부적격 판정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김윤식 전 시흥시장(가운데), 최성 전 고양시장(오른쪽) 등이 19일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부적격 판정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앞서 민주당 이의신청처리위원회는 22일 회의를 열고 검증위원회 총선 예비후보 공천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윤식 전 시흥시장, 최성 전 고양시장 등의 이의신청을 기각했다. 김 전 시장은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조정식 사무총장의 지역구인 경기 시흥을, 최 전 시장은 친명계 한준호 의원 지역구인 경기 고양을 출마를 준비해왔다.

두 사람은 “경쟁자를 제거하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김 전 시장은 23일 페이스북에 “대표적 친명인 조 의원이 사무총장직을 이용해 경쟁자를 제거하려는 것”이라며 “당 대표 주변에서 당 대표 눈을 흐리며 자신의 권력 쌓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시장도 22일 입장문에서 “‘기각’이라는 통보가 ‘공개처형’이라고 들렸다”며 “북한 수령체제를 너무도 닮아가는 이재명의 민주당에서 짜고 치는 경선을 치르는 과정이 정말 싫었다”고 말했다. 최 전 시장은 24일 통화에서 “현재로선 ‘이낙연 신당’에 함께하기로 거의 마음을 굳혔다”며 “화요일(26일)쯤 기자회견을 열고 결심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친명계에선 앞서 ‘보복운전’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경 전 상근부대변인이 검증위 부적격 판정에 반발해 이의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의신청위 관계자는 “누가 이의신청을 했는지와 그 결과에 대해선 당사자에게만 통보하도록 돼 있다”며 “(이 전 부대변인의 이의신청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당 청원게시판인 ‘국민응답센터’에는 지난 21일 이 전 부대변인에 대해 “당이 ‘1심 유죄 시 공천 배제’를 (당규에서) 삭제했는데, 이를 적용해 이 전 부대변인에게도 기회를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24일 현재 기준 청원 동의 1만명을 넘겼다.

비명계에선 “만약 ‘이낙연계’로 분류되는 최 전 시장은 공천에서 탈락하고, 이 전 부대변인 등 친명계는 적격 판정을 받는다면 불공정”(비명계 의원)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히 당내에선 과거 성추행 2차 가해 사건으로 손해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강위원 당 대표 특보에 대한 적격심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강 특보는 광주 서갑 출마를 준비 중인데, 아직 예비후보 신청을 하지 않아 검증 대상에 오르지 않았다고 한다.

〈YONHAP PHOTO-3405〉 영장심사 마친 송영길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3.12.18   dwise@yna.co.kr/2023-12-18 16:49:5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405〉 영장심사 마친 송영길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3.12.18 dwise@yna.co.kr/2023-12-18 16:49:5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와 동시에 송영길 전 대표의 구속으로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하며 연루 의혹을 받는 의원의 공천 여부도 논란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돈 봉투 수수 정황이 있는 의원을 상대로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이에 대해 검증위 관계자는 “(절차상) 검증위는 1심 판결이 난 이후부터 (적격 여부를) 판단한다”며 “의혹만으로는 심사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월 22대 공천 관련 특별당규를 개정하면서 당초 구체적이던 공천 부적격자 기준을 이전보다 포괄적으로 바꿨다. “뇌물, 성범죄 등 형사범 중 하급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현재 재판을 계속 받는 자와 음주운전, 병역기피 등 중대한 비리가 있다고 인정되는 자”에서 앞부분을 삭제하고 “중대한 비리가 있다고 인정되는 자”만 남겼다.

다만 당내에선 “검증위는 넘어가도 향후 공관위 차원에서 돈봉투 연루 의원에 대해 결단을 내릴 수 있다”(지도부 관계자)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주 공관위원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