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군 JSA 재무장에…판문점 유엔사 근무자도 권총 착용

중앙일보

입력

2018년 10월 당시 남·북·유엔사가 JSA 비무장화 이행실태를 점검하던 모습. 사진 국방부

2018년 10월 당시 남·북·유엔사가 JSA 비무장화 이행실태를 점검하던 모습. 사진 국방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근무하는 북한군 재무장에 대응해 유엔군사령부 경비요원들도 권총을 휴대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9·19 남북군사합의'의 전면 파기를 선언한 북한이 군사합의에 따라 파괴·철수한 최전방 감시초소(GP)를 복원하는 데 이어 JSA 비무장화도 폐기하자 우리측 JSA 경비요원들도 재무장에 나선 것이다.

유엔사는 19일 성명을 내고 "현재 북한군의 무장 태세를 고려할 때 유엔사는 JSA 경비요원들에게 민간인과 군인 모두를 보호하도록 재무장할 권한과 자격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유엔사는 과거 합의대로 JSA를 무장해제하는 것이 한반도를 더욱 안전하고 평화롭게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대한민국 정부와 북한군 측에 전달했다"며 "JSA가 대화와 정전협정 이행의 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북한군 관계자들을 안심시켰다"고 했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JSA에 근무하는 북한군이 지난달 말부터 권총을 휴대하자 우리 정부는 이달 초 유엔사에 우리측 요원들의 무장을 요청했다.

앞서 정부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따른 대응조치로 지난달 22일 9·19 군사합의 중 '비행금지구역 설정'(제1조 3항)의 효력을 정지했다. 이에 북한은 이튿날 9·19 군사합의의 사실상 전면 파기를 선언했다.

이어 지난달 24일부터 9·19 군사합의로 파괴하거나 철수한 11개 GP에 병력을 투입해 감시소를 설치하고 진지를 구축했으며, 무반동총 등 중화기도 반입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지역에 있는 북한군 갱도형 해안포의 개문 사례도 급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9·19합의로 전면 해제됐던 JSA 내 병력무장도 재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