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저커버그 '지구종말 대비법'…3500억 들여 '하와이 벙커' 짓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지구 종말을 대비해 하와이에 지하벙커 등 시설을 갖춘 대규모 복합단지를 짓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와이어드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미 하와이 카우아이섬에 1억7000만 달러(약 2200억원) 규모의 토지를 구입한 뒤 1억 달러(약 1298억원)를 들여 대규모 복합단지를 건설하고 있다.

현장 작업자들은 엄격한 계약 탓에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어떤 정보도 공유하지 못하지만 이곳에 있는 모든 사람은 이 프로젝트의 배후에 저커버그가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는 "현장에선 저커버그가 거대한 지하도시를 건설하고 있다는 소식이 돌고 있다"며 "많은 사람들은 이 장소가 지구 종말 이후 벙커가 될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저커버그가 건설 중인 복합단지에는 5000제곱피트(약 464㎡) 규모의 지하 대피소가 있고, 이곳에서 자체 에너지 및 식량 공급이 가능하다.

부분적으로 완성된 복합단지는 30개의 침실과 욕실을 갖춘 12개 이상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다. 또 축구장 5만7000제곱피트(약 5295㎡)와 맞먹는 면적을 가진 두 개의 저택을 중심으로 여러 개의 엘리베이터, 사무실, 회의실 및 산업용 규모의 주방을 갖추고 있다.

본관 반대편에는 대형 체육관, 수영장, 사우나, 테니스 코트가 포함된 건물이 들어섰고, 게스트하우스와 운영 건물을 갖춘 숙소도 마련됐다.

매체는 프로젝트 규모로 볼 때 이는 개인 별장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며 저커버그는 이미 이곳에서 두 개의 기업 행사를 주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프로젝트 비용은 인류 역사상 최대 규모의 민간 개인 건설 프로젝트에 필적한다"며 "건설 비용 1억 달러, 토지 구매 비용은 1억7천만 달러이지만 이는 과소평가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