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 심야의 탄도미사일 도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1면

북한이 김정일 사망 12주기인 17일 오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한 발을 기습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후 10시38분쯤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경계태세를 격상한 가운데, 미·일과 ‘북 탄도미사일’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달 정식 가동을 앞둔 한·미·일 실시간 미사일 경보정보 공유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군 당국은 발사체의 비행거리와 고도, 속도 등 세부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일본 방위성도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물체가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2일 발사했다가 초기에 폭파된 고체연료 IRBM(중거리탄도미사일)에 이어 25일 만이다.

북한은 직후 국방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 제2차 핵협의그룹 회의 결과와 핵추진 잠수함 미주리함의 부산 입항을 언급하며 “노골적 핵대결 선언”이라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이 12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예의 주시하던 상황이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7일 “미국도 12월 중 혹은 늦어도 연초까지는 북한이 ICBM을 포함한 탄도미사일 도발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한·미 경고가 나온 당일 북한이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