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CEO 정신아 내정…“자율 아닌 적극적 책임경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3면

 정신아

정신아

카카오가 정신아(48) 카카오벤처스 대표를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내정했다. 지난 11일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임직원을 만나 “카카오 이름까지 바꿀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힌 지 이틀만이다.

카카오는 “정신아 대표를 내년 3월 이사회·주주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정 내정자가 선임되면 홍은택 카카오 대표는 약 1년 8개월 만에 물러나게 된다. 정 내정자는 “중요한 시기에 새로운 리더십을 이어받게 돼 더없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의 기대와 눈높이에 맞출 수 있도록 성장만을 위한 자율경영이 아닌 적극적인 책임 경영을 실행하겠다”며 “미래 핵심사업 분야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 내정자는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이베이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네이버 등을 거쳐 2014년 카카오벤처스(당시 케이큐브벤처스)에 합류했다. 서비스와 플랫폼 부문 투자를 담당하는 파트너(상무)를 거쳐 2018년 카카오벤처스 대표가 됐다. 당근마켓(2016년 13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주도)을 직접 발굴해 투자를 이끌었다. 이외에도 AI 의료 스타트업 루닛(2014년 약 1억원 초기투자) 투자와 AI 반도체 기업 리벨리온에 대한 세 차례 투자(2020년 약 55억원 초기투자 등) 등 카카오벤처스의 굵직한 투자에 두루 관여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정 내정자는 지난 3월 카카오 이사회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되며 주요 결정에 참여했다. 지난 9월에는 신설된 카카오 공동체(그룹) 컨트롤타워 ‘CA협의체’ 사업 총괄도 맡았다. CA협의체는 그룹 전체 전략을 수립하고 위험 관리를 하는 조직이다. 김정호 경영지원총괄, 권대열 RM(위기관리) 총괄, 배재현 투자총괄(현재 구속기소 상태)을 포함해 4명으로 구성됐다. 정 내정자가 맡은 사업 총괄은 카카오 계열사의 서비스와 사업의 전반을 두루 살피는 역할이었다.

현시점 카카오에는 수많은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걸러낼 능력이 필요하다. 정 내정자는 카카오벤처스에서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 결정 후 밀착관리 해온 인물이다.

김 창업자는 이날 사내망에 올린 공지문에서 “10여년간 카카오벤처스의 성장을 이끌어온 시나(정신아 내정자의 영어이름)는 커머스, 핀테크, AI 등 기술 중심 투자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다양한 섹터(분야)의 경험을 축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카오의 내실을 다지면서도 AI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 또한 함께해 나갈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차기 대표 내정 배경을 밝혔다.

정 내정자는 카카오의 기존 사업을 정리하고 새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카카오는 이날 “정신아 내정자는 AI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규모에 맞는 시스템과 체계를 만들어 사회적 눈높이를 맞춰 나가는 과제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내년 3월 대표에 공식 선임되기 전까지는 ‘카카오 쇄신 테스크포스(TF)’ 장으로 김 창업자와 함께 쇄신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이날 곧 ‘쇄신 TF’를 출범시키고, 정 내정자를 TF 장에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출범한 ‘쇄신위원회’와 함께 계열사 전반의 개편 방향을 논의하고, 관련 실무를 수행하는 역할이다.

선임되고 나면 정 내정자는 카카오의 첫 여성 CEO로 기록될 예정이다. 2014년 다음과 합병 이후 임명된 전·현직 카카오 CEO 7명은 모두 남성이었다. 한편, 네이버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여성 대표들이 잇달아 수장을 맡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