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민재 활약' 뮌헨, 챔스 조별리그 40경기 무패...맨유에 1-0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맨유 공격진을 꽁꽁 묶은 김민재. 뮌헨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AFP=연합뉴스

맨유 공격진을 꽁꽁 묶은 김민재. 뮌헨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AFP=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이 김민재의 철벽 수비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잉글랜드)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뮌헨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최종 6차전 원정경기에서 맨유를 1-0으로 물리쳤다. 일찌감치 조 1위로 16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한 바이에른 뮌헨(승점 16)은 5승1무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0경기 연속 무패(36승4무)를 기록하는 진기록도 이어갔다. 이날 승리로 뮌헨은 지난 9일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전 1-5 대패의 충격에서도 벗어났다.

맨유(승점 4)는 조 최하위(4위)로 탈락했다. 같은 조 코펜하겐(승점 8·덴마크)이 갈라타사라이(승점 5·튀르키예)를 제치고 조 2위로 16강에 턱걸이했다. 3위 갈라타사라이는 유로파리그로 밀려났다. 바이에른은 후반 25분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은 킹슬리 코망이 결승 골을 터뜨렸다. 뮌헨은 원정 경기인데도 공 점유율 60%를 기록하며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슈팅 수에서는 10-5, 유효슈팅에서는 3-1로 앞섰다.

김민재가 이끄는 수비진은 무실점으로 리드를 지켜냈다. 지난달 30일 코펜하겐과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0-0무)에서 엉덩이 통증으로 약 2주간의 휴식을 취했던 김민재는 이날 다요 우파메카노와 함께 중앙 수비수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김민재는 장기인 상대 패스를 한 박자 빠르게 끊어내는 플레이와 전진 패스 등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라스무스 회이룬, 안토니 등 맨유 공격진을 꽁꽁 묶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럽축구통계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패스 성공률 94.3%, 볼 터치 95회를 기록했다. 수비에서도 1차례 태클과 인터셉트 1회, 클리어 2회, 파울 1회 등으로 바이에른 뮌헨 뒷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이로써 김민재는 경기력 논란에서도 벗어났다. 그는 최근 현지 언론으로부터 경기력 비판을 받았다. 한편 김민재의 전 소속팀 나폴리가 브라가(포르투갈)를 완파하고 16강에 올라 '김민재 더비' 성사 가능성을 키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