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어? 삼겹살 1인분 양 줄었네" '슈링크플레이션' 정부가 막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 경제 장관회의에 참석해 고용 지표 등 경제 동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 경제 장관회의에 참석해 고용 지표 등 경제 동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변칙적인 가격 인상이 근절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별다른 고지 없이 제품 용량 등을 변경하는 편법적인 가격 인상,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슈링크플레이션이란 인플레이션 앞에 ‘줄어들다’란 뜻의 Shrink가 붙은 용어다. 가령 한 소비자가 자주 찾던 음식점에서 늘 먹던 삼겹살 1인분의 양이 최근 들어 전보다 양이 적어졌다고 느꼈는데, 실제로 음식점에서 물가 인상 등의 이유로 삼겹살 1인분의 양을 줄인 것이 맞을 때 이런 현상을 슈링크플레이션이라고 한다.

먼저 제품 포장지에 용량 변경 사실 표기를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단위가격 표시 의무 품목을 확대하고, 온라인 매장에도 단위가격 표시를 도입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추 부총리는 "최대한 신속히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 이행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거시경제 흐름과 관련해선 "조금 전 발표된 11월 고용 동향을 보면 고용 시장의 양호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추 부총리는 "11월 고용률이 63.1%로 월 기준 최고치, 실업률은 2.3%로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며 "청년 고용률도 10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해 모든 연령층에서 고용률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취업자 수는 27만7천명 증가해 증가 폭이 다소 둔화했지만, 제조업 감소 폭이 크게 축소됐고 건설업은 3개월 연속 증가했다"며 "생산연령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물가 역시 추세적인 안정 흐름"이라면서도 "기상 여건 악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가능성 등 불안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민생물가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류세 인하 조치를 2024년 2월 말까지 2개월 연장한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차전지 전주기 산업경쟁력 강화 방안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도로교통안전 추진전략도 보고됐다.

추 부총리는 "이차전지용 핵심 광물 확보부터 사용 후 배터리 활용에 이르는 전주기에 걸쳐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내년부터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해 전고체 배터리 등 핵심기술을 신속히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도로 안전과 관련해선 "자동차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하여 선제적으로 도로교통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