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폭행 사실 아니다" 김하성, 임혜동 '명예훼손' 추가 고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년 차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술자리 폭행과 공갈 협박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후배 야구선수 임혜동(27)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김하성 소속사인 서밋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11일 "임씨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서 한 발언 중 사실이 아닌 부분이 있어 명예훼손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지난 7일 가세연에 출연해 "김하성 선수가 가장 잘하는 게 나를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무릎 꿇리는 것이었다"며 김하성에게 상습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임씨는 "나도 모르게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었던 것 같다"며 "심하게 구타 당한 건 세 차례고 그 외 가벼운 폭행과 술자리에서 술병을 던지거나 운전 중 뒤통수를 때리는 건 너무 일상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하성은 2021년 2월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임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뒤 임씨로부터 지속해서 합의금을 요구받았다며 임씨를 공갈·공갈미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김하성 측은 임씨가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김하성을 협박해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입장이다. 김하성의 법률대리인은 지난 8일 "임씨가 2021년 당시 김하성이 군인 신분인 점을 이용해 협박하며 합의금 명목의 돈을 요구했고, 김하성은 직·간접적으로 연락하거나 불이익한 모든 행위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임씨는 김하성에게 또 연락하는 등 합의사항을 위반했다"며 "이에 김하성은 추가 피해를 방지하고자 형사 고소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당시 MLB 진출을 앞두고 있던 김하성은 음주 사실이 알려질 경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받은 병역특례가 취소될 수도 있다고 여겨 임씨에게 합의금 4억원을 전달했다.

김하성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임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김하성에게 일방적으로 꾸준히 폭행당했다"고 주장했고, 이후 김하성 측이 "일방적·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면서 사건은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경찰은 지난 6일 김하성을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김하성과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함께했던 주변 인물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