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피격' 유족 측 "文 무책임함…스스로 국민 앞에 밝혀야"

중앙일보

입력

2020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왼쪽부터 김기윤 변호사, 형 이래진씨)이 11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면담했다. 사진 유족 측

2020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왼쪽부터 김기윤 변호사, 형 이래진씨)이 11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면담했다. 사진 유족 측

2020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으로 숨진 고(故) 이대준씨의 유족이 11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 사건의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은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이었던 이대준씨가 2020년 9월 22일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게 피살돼 시신이 해상에서 소각된 사건이다.

이대준씨의 형인 이래진씨와 유족 측 법률 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짓 평화라는 말장난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7일 문재인 정부가 사건 전에는 상황을 방치했고, 그 이후에는 사건을 덮으려 '자진 월북'으로 몰아가는 등 관련 사실을 은폐·왜곡했다는 최종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에 유족 측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않고 권력기관을 동원해 은폐·조작한 천인공노할 짓거리는 공산국가에서조차 찾아보기 힘들 것"이라며 "문 전 대통령은 직무를 태만했던 무책임함을 스스로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회견에 앞서 1시간 40분여 동안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도 면담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유 사무총장과의 면담 당시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낸 질의서에 이대준씨가 북한에서 발견돼 사살될 때까지 각 부처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이 포함됐냐'고 물었다"며 이에 대해 유 사무총장은 "'그걸 물어보는 건 상식적인 것 아니냐'고 답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우리 측도 문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내용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했지만, 대통령 기록물로 묶여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감사원의 질의에 응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