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지원 “이재명은 소통, 이낙연은 협력 필요…분열하면 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원 전 국정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정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소통이 필요하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른바 ‘2차 명낙회동’을 놓고 이 전 대표가 ‘지금은 만날 생각이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에 대해 “소통하겠다는데 사진찍는 만남 운운하며 사달을 내려는듯하면 만나지겠나. 자중자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DJP연합을 원용하지만 누가 DJ이며 JP도 없다”며 “지금은 이재명 대표밖에 없다. 국민이 지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400여번의 압수수색을 해도 ‘보고싶다 증거야’이다”라며 “검찰이 못 찾는 게 아니고 없으니까 못 찾는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는 검찰 수사하듯, 검찰수사는 정치하듯 한다”며 “이를 두고 사법리스크 운운하면 동지로서 입에 올려서는 안 될 말”이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정치는 남의 불행이 자기의 행복으로 전이되지 않는다”며 “한편이 불행해지면 우리편에게도 불행으로 전이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쪽이 전쟁하고 분당하면 우리는 뭉치면 승리하건만 우리도 분열의 길로 간다면 민주주의에, 진보진영에 반역자가 된다”며 “분열하면 지고 소통 통합하면 이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