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엄마와 다퉜다"…60대 친모 머리 때려 숨지게 한 30대 아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합뉴스

연합뉴스

어머니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10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전날 밤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친모 B씨 얼굴과 머리 부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안방에 쓰려져 있던 B씨는 이튿날인 이날 오전 집에 온 남편 C씨에게 발견됐다.

A씨는 범행 직후 C씨와의 전화 통화에서 "엄마와 다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후 현장에서 벗어났던 A씨는 이날 오후 4시 30분쯤 경기도 오산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 살해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