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내년 LIV에 한국 선수 없다...함정우, 이정환 한 타 차 탈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함정우가 9일 아부다비 골프클럽에서 벌어진 LIV 골프 프로모션스 대회 2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사진=LIV Golf/Montana Pritchard

함정우가 9일 아부다비 골프클럽에서 벌어진 LIV 골프 프로모션스 대회 2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사진=LIV Golf/Montana Pritchard

‘돈방석’ 혹은 ‘골프 로또’라고 불리는 LIV 골프에서 내년 뛸 한국 선수는 없다. 한국 선수들이 내년 LIV 출전권이 걸린 LIV 프로모션스에서 모두 탈락했다.

내년 출전권 걸린 LIV 프로모션스 2라운드

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골프클럽에서 벌어진 LIV 골프 프로모션 2라운드에서 함정우와 이정환은 2언더파 70타를 쳤다. 상위 20명에게 3라운드 출전권을 주는데 두 선수는 공동 22위다. 한 타가 모자라 플레이오프에 가지 못했다.

이정환은 4번 홀까지 2타를 잃고 후반 4타를 줄였다. 이정환은 “4번 홀에서 2오버파가 된 후 ‘정신을 더 차리자 그리고 1라운드 컷을 통과해 2라운드에 온 것도 감사하니 긍정적으로 생각하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정환은 10번부터 13번 홀까지 4개 홀에서 3타를 줄였다. 이후에도 샷이 매우 좋았다.

이정환은 “15번 홀부터 17번 홀까지 버디 기회를 잡았는데 놓쳤다. 파 5인 18번 홀에서 250m를 남기고 두 번째 샷을 핀 8m에 붙여 이글 기회를 잡았는데 버디에 그친 게 아쉽다. 그러나 이번 대회 기간 중 샷이 좋아 만족한다”고 말했다.

함정우는 4번 홀까지 2타를 줄였으나 6번 홀 보기를 한 후 상승세가 꺾였다. 마지막 홀 버디가 나왔지만 역시 한 타가 모자랐다.

올 시즌 KPGA 대상을 탄 함정우는 또 다른 기회가 있다. 15일에서 18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에서 열리는 PGA투어 Q스쿨 최종전에 참가한다. Q스쿨에서는 5위 이내에 들어야 내년 출전권을 얻는다.

LIV 프로모션스 1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친 한승수는 둘째날은 2오버파, 김비오는 4오버파를 기록해 역시 탈락했다.

태국의 S. 프라티프티엔차이가 8언더파 64타를 기록해 1위다. 10일 벌어진 3, 4라운드는 2라운드 성적을 지우고 원점에서 경기한다. 이 대회는 상위 3명에게 내년 LIV 골프 출전권을 준다.

이 대회에 참가한 유일한 메이저 우승자(2013년 PGA 챔피언십)인 제이슨 더프너는 3오버파로 탈락했다. 브룩스 켑카의 동생 체이스 켑카는 기권했다.

아부다비=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