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보복소비 위축 명품업체 재고 급증… 우회 할인 늘어날 전망

중앙일보

입력

고가의 패션 브랜드가 판매 위축으로 인한 재고가 늘어나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금껏 근절하거나 줄이려고 노력했던 우회 할인 판매도 늘어날 전망이다.

중국 베이징의 럭셔리 패션 브랜드 판매점.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럭셔리 패션 브랜드 판매점. 로이터=연합뉴스

8일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팬데믹 이후 나타났던 보복소비가 잦아들고 경기가 둔화하면서 명품 업계에도 위기가 다가왔다고 전했다.

컨설팅기업 베인앤드컴퍼니에 따르면 세계 고급 패션 브랜드 시장의 올해 매출액은 3620억 유로(약 514조원)로 작년보다 약 3.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명품 시장은 팬데믹 2년째인 2021년 31.8% 팽창한 데 이어 작년에도 20.3%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나, 올해는 5%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성장에 급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유럽 온라인 명품 쇼핑몰 '마이테리사'는 "2008년(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시장 상황"을 겪고 있다면서 지난 3분기 말 기준 재고가 1년 전보다 44% 급증했다고 밝혔다.

버버리의 경우 백화점에서 안 팔린 재고를 도로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패션브랜드는 공식적인 할인 판매를 통해 재고량을 조절한다. 그러나 명품 업체는 브랜드 가치를 지키기 위해 할인 판매를 꺼린다. 비공식적인 재판매상에게 상품이 흘러들어가지 않도록 애썼다. 재판매상은 상대적으로 명품 가격이 저렴한 유럽의 소매업체에서 명품 재고를 구입해 가격이 최대 33% 높은 한국이나 홍콩 등지에서 판매한다.

WSJ은 최근 몇년 간 명품 업체는 세일 상품을 찾는 소비자를 적절하게 막아왔지만 재고가 늘어나면서 점점 더 버티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과거에 브랜드들은 재고를 소각하는 방식을 취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패션 제품 소각을 법으로 금지함에 따라 이런 방식 또한 여의치 않게 됐다.

최근 몇 달 동안 명품 브랜드가 재판매상에 재고 판매를 제안하는 징후가 나오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또 쇼핑 중심가에서 멀리 떨어진 아웃렛 매장을 통한 판매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10년 전에는 전체 명품의 5%만이 아웃렛을 통해 판매됐지만 현재는 13%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